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9000 0372019120756749000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69008000 1575669014000 related

[어게인TV]'공부가 머니?' 박종진 딸 박민, 연극영화과 진학 꿈꿔→"가능성 있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공부가 머니?'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박민이 연극영화과 진학의 가능성을 봤다.

6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는 방송인 박종진이 고등학교 2학년인 셋째 딸 박민과 함께 출연, 딸의 연극영화과 진학을 위한 전문가의 솔루션을 받았다. 박민은 언니들의 입시 때에 비해 상대적으로 신경을 덜 써주는 아빠에게 서운한 마음을 품고 있었다.

하지만 박종진 나름대로의 사정도 있었다. 박종진은 자녀의 5번의 수능을 경험하며 자칭 문과 입시전문가가 됐지만, 민이가 꿈꾸는 연극영화과 쪽에는 완전히 문외한이었다. 박종진은 "이쪽은 전혀 내 분야도 아니고 제 기준에선 민이가 성적도 잘 안 나온다. 방법이 없다. 학원을 다녀야 하는지, 어딜 보내야 하는지 막막하다."라고 깊은 고민을 털어놨다.

예체능 쪽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는 박종진은 민이 흔히 알려진 메이저 대학교에 가길 원했다. 민은 언니들과 함께 "아빠가 잘 모르는 대학이어도 연극영화과가 센 대학이 있다."고 말했지만, 박종진은 "중앙대가 최고 센 거 아니냐. 그 다음 동국대, 한양대, 서울예대 있는 거 아니냐."고 무심히 반응했다. 이런 박종진에게 딸들이 앞다퉈 "서울예대는 연극영화과를 꿈꾸는 학생들이 엄두도 못 내는 곳."이라고 주장했지만 박종진의 반응은 시큰둥했다.

민의 학교 성적은 4-5등급 중하위권이었다. 박종진은 이런 민이의 성적에 고민이 많았는데. 박종진은 민의 진학을 두고 고민하는 아내에게 "나는 지쳤다. 민이는 알아서 갔으면 좋겠다. 나는 연극영화과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전혀 모른다. 공부는 자기가 해야 하는 것. 과외 안 시켜봤냐. 안 되는 건 안 된다. 운이 좋아 전문대라도 가면 좋은 거지. 자기도 서울예대가 좋다더라."고 말했다.

민이는 목마른 자가 스스로 우물을 파듯, 홀로 보컬학원을 찾아가 첫 테스트를 받는 모습도 보여줬다. 하지만 선생님의 평가는 마냥 긍정적이지만은 않았는데. 학원 선생님은 "노래를 뮤지컬 발성처럼 내려고 한다. 꽤 잘 따라 하지만 흉내일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스튜디오에 나와 있던 서울예술대학교 이유리 교수 역시 "노래를 접하는 방법은 상당히 문제가 있다. 지금보면 실용음악 창법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 어쩜 이렇게 방치되었을까라는 의문이 든다. 이젠 전문가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하다. 지금 모창하는 스타일의 연습은 위험하다."고 평가했다. 추가로 이유리 교수는 "책을 많이 읽을 것"도 조언했다.

그러면서도 이유리 교수는 민이의 가능성을 좋게 봤다. 이유리 교수는 "종합적으로 봤을 때 구강구조상 노래를 잘할 수 있는 골격."이라고 평하며 "노래를 할 때보면 입을 크게 벌리고 정확한 발음을 하고 있다. 더 잘할 가능성이 있다."고 칭찬했다.

민이 아빠 박종진에게 바라는 점은 단 한가지. "조금 더 알아봐주고 (무엇인가를) 얘기했을 때 더 신중하게 들어줬으면."이었다. 이에 엄마는 "아빠가 너를 너무 믿는다."고 위로하기도 했지만, 민은 "제가 아빠에게 힘들다, 도와달라는 표현을 많이 안 했다. 아빠에게 힘있는 딸이 되고 싶어서."라고 그 이유를 자신에게서 찾았다. 박종진 역시 모든 것을 알아서 하기에 믿고 맡겨왔던 부녀 사이를 떠올렸다. 이후 전문가는 박종진에게 "민이에 대한 기대치를 높여달라. 민이는 절대 스스로 공부하는 성향이 아니다. 부모님이 붙어 관리, 감독을 해줘야만 한다. 성취압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박종진 가족의 화목한 가족 분위기를 느낄 수 있던 한 시간이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