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8740 0102019120756748740 04 0401001 6.0.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64679000 1575785468000

상원도 ‘빨리 하자’ 트럼프 탄핵 표결 다음달 안에 매듭지을 태세

글자크기
서울신문

낸시 펠로시(민주당 캘리포니아) 미국 하원 의장이 지난 5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의사당에서 진행된 하원의 탄핵 조사 보고서 관련 기자회견 도중, 싱클레어 기자 제임스 로젠과 문답을 주고받고 있다. 로젠 기자는 “대통령을 미워하느냐”고 물었고 펠로시 의장은 “누구도 미워하지 않는다”고 답했다.워싱턴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심판이 속도를 내면서 다음달 안에는 결판이 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해졌다.

민주당이 다수인 하원이 성탄절 이전 탄핵 소추안 처리를 목표로 잡은 가운데 탄핵안이 하원을 통과하면 상원 역시 최대한 빨리 탄핵 심판을 진행하겠다는 데 공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은 하원이 과반 찬성으로 처리하면 상원에서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가결되지만, 상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친정인 공화당이 100석 중 53석을 차지하고 있어 부결 전망이 높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지난 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탄핵소추안 작성 절차 돌입을 선언했다. 지난 9월 24일 탄핵 조사 착수 방침을 밝힌 이후 지금까지 조사 결과를 종합해 트럼프 대통령의 행위가 탄핵 감이라고 판단하고 탄핵안 표결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공식화한 것이다. 이에 따라 하원 정보위가 지난 3일 조사 결과를 담은 탄핵보고서를 채택했고, 바통을 넘겨받은 법사위는 지난 4일에 이어 9일에도 청문회를 개최하는 등 탄핵 소추안 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민주당은 다음주 안에 법사위의 탄핵 소추안 표결을 거쳐 셋째 주 하원 본회의 표결을 진행하는 등 성탄절까지 모든 절차를 끝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원 역시 빠르게 표결을 진행한다는 데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공감하고 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6일 전했다. 여야 모두 탄핵안이 상원 문턱을 넘기 쉽지 않다고 인식하는 데다 내년 초부터 대선까지 정치일정이 빡빡한 점을 감안하면 탄핵 표결을 질질 끌 이유가 없다고 보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상원에서 부결 가능성이 큰 상태에서 유권자들의 피로감도 높아지는 상황을 돌아봐야 한다. 특히 내년 2월 3일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를 시작으로 대선 후보 경선이 본격화해 적어도 다음달까지는 탄핵 문제를 마무리해야 한다. 경선과 탄핵이 맞물리면 경선 주목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공화당 역시 탄핵 문제에 묶여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족쇄를 풀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더힐은 대통령이 매년 의회에서 하는 신년 국정연설도 변수라고 봤다. 국정연설은 통상 1~2월에 이뤄지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는 2월 5일에 연설했다. 공화당으로선 탄핵 심판을 받으면서 국정연설을 하는 모양은 적절하지 않아 최대한 빨리 탄핵절차를 끝내는 게 좋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민주당이 탄핵 표결을 하려면 빨리 하원 절차를 마무리해 상원에 넘기라고 촉구하고 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2주 정도의 심판 절차를 거론한 적이 있고, 민주당 역시 경선이 시작되는 2월 초 이전 마무리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