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8607 0522019120756748607 04 0401001 6.0.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59599000 1575659622000

佛 노·정, 연금개혁 충돌.."10일도 총파업" vs "계속 추진"

글자크기
[뉴욕 서울=뉴스핌]김근철 특파원·김선미 기자=프랑스 정부의 연금개편 반대하는 대규모 총파업 시위를 전개했던 프랑스 노조가 다음 주에도 총파업 투쟁을 이어가기로 했다. 반면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총파업에도 불구하고 연금 개편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스의 노동총동맹(CGT)은 6일(현지시간) 다른 노조 단체와 회의를 마친 뒤 "오는 10일을 새로운 총파업과 저항·행동의 날로 정했다"면서 모든 노동자가 다음 주에도 파업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뉴스핌

[파리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가 6일(현지시간) 파리의 호텔 마티뇽 앞에서 노동계의 총파업에도 불구하고 연금 개혁을 추진해나갔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19.12.06 kckim100@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필리프 총리는 이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연금개편은 모든 이들에게 직업이나 직종에 상관없이 공정한 방향으로 이뤄질 것"이라면서 "연금개편은 합리적으로, 그리고 점진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시민들이 파업과 집회라는 정당한 권리를 행사했지만, 철도·지하철이 마비되는 등 고통도 겪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연금개편 반대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가 5일부터 이틀째 이어지면서 대중교통이 끊기고 병원과 학교, 공공기관 등이 문을 닫았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뉴스핌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연금 개혁에 반대하며 총파업에 돌입한 노조가 마르세유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12.05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철도노조의 파업으로 프랑스 고속철 테제베(TGV)와 지역 간선철도의 90%가 운행을 멈췄고, 항공 관제사들도 파업에 동참해 프랑스 최대 항공사 에어프랑스는 국내선의 30%와 중거리 해외노선의 15%의 운항을 취소했다.

파리 버스와 지하철을 운행하는 파리교통공단(RATP)도 파업에 동참, 수도권 지하철 16개 노선 중 11개 노선의 운행이 중단됐다.

프랑스 국철은 주말인 7~8일과 오는 9일에도 철도노선의 85~90%가 파업의 영향을 받아 운행이 중단될 것으로 예상했다.

파리 관광명소인 에펠탑과 오르세 미술관도 문을 닫았고 루브르 박물관 등도 일부 전시관을 폐쇄했다.

프랑스 전역에선 연금 개혁에 항의하는 집회가 개최됐다. 파리에서는 나시옹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렸고 경찰관 6000명이 투입됐다. 일부 검은 복면의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폭죽을 터뜨리고 버스정류장을 훼손하고 쓰레기통에 불을 질렀고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대응했다.

경찰은 대통령궁인 엘리제궁 인근에 바리케이드를 설치한 채 경찰 병력을 배치했고 인근 식당과 카페 등 상업시설의 운영 중단을 명령했다. 또한 노트르담 대성당과 샹젤리제 거리 등에서는 집회를 금지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