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8573 0182019120756748573 06 0601001 6.0.21-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57004000 1575657127000 related

“팔로우 자랑도 조심?”…오또맘·장성규 언팔로 마무리된 해프닝(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유명 인플루언서 오또맘이 장성규 팔로우를 공개해 화제가 된 가운데, 논란이 일단락됐다.

6일 오또맘은 자신의 인스타스토리를 통해 장성규가 자신을 팔로우 했다며 “팬인데 대박 영광. 장성규 아나운서님 저 절대 언팔 하지 마세요. 감사합니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러한 사실이 기사화 되면서 화제가 됐다.

일부 누리꾼들은 장성규의 팔로우를 강제로 공개한 오또맘에 대해 비판했다. 현재 둘째 임신 중인 장성규의 아내를 배려하지 않았다는 입장이 다수였다.

매일경제

유명 인플루언서 오또맘이 장성규 팔로우를 공개해 화제가 된 가운데, 논란이 일단락됐다. 사진=옥영화 기자, 오또맘 SNS


결국 갑작스러운 화제에 부담을 느낀 장성규는 결국 오또맘을 언팔로우 했다. 오또맘 역시 심경글을 전했다.

이에 오또맘은 SNS에 ”팬으로서 너무 기쁜 마음을 주체 못해 스토리로 잠깐 올렸던게 제 의도와 다르게 여기저기 기사화가 되었다. 경솔하게 행동한 점, 너무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조심하겠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결국 장성규는 1명을 제외하고 팔로우를 모두 끊었다. 이렇게 해프닝은 마무리 됐다.

한편 오또맘은 57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SNS 스타 겸 쇼핑몰 CEO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