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7919 0562019120656747919 06 0602001 6.0.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43548000 1575644621000 related

돈스파이크, 1표 차에 감격…‘돈스파이’ 편의점 출시 결정

글자크기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두 번째 메뉴에

세계일보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작곡가 돈 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자신이 개발한 신메뉴를 시식하며 만족해하는 모습을 이원일 셰프(작은 사진)가 지켜보고 있다.


작곡가 돈 스파이크(42·본명 김민수)가 개발한 우리밀 미트파이 ‘돈스파이’의 편의점 출시가 결정됐다.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두번째 편의점 출시 메뉴 선정을 위한 최종 경연이 열렸다.

돈 스파이크는 모델 겸 요리 연구가 오스틴 강과 함께 만들어낸 미트파이를 선보였다.

우리밀과 함께, 돈 스파이크의 ‘소울 푸드’인 고기를 곁들인 역작이었다.

평가단인 도경완 KBS 아나운서는 “빈틈 없는 고기 밀도”라며 놀라워했다.

돈 스파이크도 “난 이거 만들려고 태어났나봐”라며 만족해했다.

이에 오스틴강은 “치즈를 넣으면 어떨까”라며 개선안을 냈다.

돈 스파이크는 앞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을 통해 100명이 참여하는 파이 시식회를 열어 평가를 받고 의견을 수집했다.

세계일보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작곡가 돈 스파이크(본명 김민수)의 역작 미트파이 ‘돈스파이’가 공개됐다.


스튜디오 시식에서도 호평이 이어졌다.

방송인 김나영은 “미국 냄새가 난다”고 감탄했고, 방송인 이영자도 “여기 평택인줄 알았다”며 거들었다.

경기 평택에는 미군 부대가 있는데, 그만큼 돈스파이에서는 미 본토의 맛이 난다는 칭찬인 셈이다.

평가단 이원일 셰프도 “어떻게 이런 맛이 나지”라고 칭찬했고, 전문가인 최현석 셰프도 “고기를 짓이긴 것이 ‘신의 한 수’”라고 높이 평가했다.

평가단인 가수 이승철은 “내가 먹어본 미트파이 중 최고”라고 추켜세웠다.

김정훈 MD는 “고객들이 포크와 나이프를 이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냥 손으로 들고 먹어보니 조금 컸고 많이 부숴졌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최종 평가 결과 돈 스파이크가 모든 노력을 쏟아부은 돈스파이는 가장 많은 2표를 얻어 1표에 그친 다른 메뉴를 제치고 우승했다.

돈스파이는 오는 7일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사진=KBS2 ‘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