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7740 0362019120656747740 05 0508003 6.0.22-RELEASE 36 한국일보 48372589 false true true false 1575639420000 1575639571000

프로배구연맹, 작년 공으로 플레이…경기 중 알아차려

글자크기
대한항공, OK저축은행전서 공인구 문제 제기…확인 결과 작년 공
한국일보

6일 경기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V리그 대한항공과 OK저축은행 2세트 경기 중 한국프로배구연맹 문용관 경기운영실장(왼쪽)과 권대진 부심이 경기 공인구를 살펴보고 있다. 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배구 경기 중에 사용되던 공이 새 공인구가 아닌, 지난 시즌 공인구인 것으로 확인된 초유의 상황이 발생했다.

한국프로배구연맹은 6일 안산 상록수 체육관에서 열린 2019~20시즌 V리그 3라운드 남자부 대한항공과 OK저축은행의 경기 중 사용된 공이 이전 시즌 공인구였다고 밝혔다. 이 사실은 경기 중 확인됐지만, 양 팀은 사용 중이던 이전 시즌 공인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당시 2세트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대한항공 베테랑 세터 유광우는 “공의 색깔이 이상하다”고 항의했고, 이에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정의탁 경기감독관에게 정식으로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정의탁 감독관은 일단 경기는 재개하되, 문제의 공을 다른 장소에서 확인하기로 했다.

이후 문용관 경기운영실장은 “양 팀의 경기에서 사용하던 공이 지난 시즌 공인구인 것을 뒤늦게 확인했다”면서 “전달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다”고 밝혔다. 경기에 사용된 6개의 공인구 가운데 유광우가 문제 제기한 ‘다른 색깔 공’은 올 시즌 공이었고, 나머지 5개의 공은 지난 시즌 공이었다.

프로배구에서 공인구 생산업체는 경기마다 공인구를 박스째 연맹에 보내고, 연맹은 이를 홈팀에 전달한다. 이 공은 공기압 체크 등 확인 작업을 거쳐 경기 감독관의 사인을 받고 경기에 사용한다. 하지만 생산업체 착오로 작년 공을 연맹에 보냈는데, 경기에 사용할 때까지 누구도 문제를 알아차리지 못했다.

특히 연맹 심판진은 박기원 감독의 항의에 “(공을) 지급받은 대로 가져왔는데 왜 우리에게 항의하느냐”라며 적반하장의 태도도 보였다. 하지만 경기감독관은 경기에 앞서 경기에 사용되는 공 6개의 색상 둘레 무게 공기압 등을 모두 확인할 책임이 있다. 그리고 이상이 없다는 사인까지 마쳐야 한다.

박기원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운영에 아쉬움이 있는 건 사실이며, 심판들도 맡은 일을 충실히 했으면 한다”면서 “다만, 이번 일이 프로배구 발전에 부정적인 요소가 되지 않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도 “홈 구장에서 이런 일이 발생해 신경이 쓰인다. 분명히 문제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