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7739 0092019120656747739 04 0402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39515000 1575639532000

"병사 70명에 1명"…일본군 '위안부 관여' 공문서 발견

글자크기

"군용 차량에 편승한 특수부녀", "추업 강요" 등 기술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지난 11월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목도리가 둘러져 있는 모습. 2019.12.06. dadazo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일본 군 당국이 군사 수 대비 필요한 위안부 숫자를 언급하는 등 위안부 피해자 동원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공문서가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6일 일본해신문에 따르면 위안부 문제 관련 공문서를 수집해온 일본 내각관방은 지난 2017~2018년 총 23건의 관련 문서를 수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서 중 주중(칭다오) 일본영사관 보고서에는 "육군 측은 병사 70명에 대해 1명 정도의 작부(酌婦)를 요한다", "군용 차량에 편승해 남하한 특수부녀(婦女)" 등 표현이 기술돼 있다고 한다.

아울러 '작부·특수부녀'라는 별도의 보고서에는 "창기와 같음", "추업(천한 직업)을 강요하다"라는 설명이 있으며, 이는 위안부를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해신문은 이같은 문건들에 대해 "1993년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 담화가 인정했던 '군의 관여'를 보강하는 자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고노 전 장관은 지난 1993년 두 차례에 걸친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일본군의 위안부 피해자 동원을 인정하고 사과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