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7593 0182019120656747593 06 0602001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36603000 1575636727000 popular

‘샘 해밍턴의 페이스 북(北)’ 외국인 눈에 비친 북한의 일상은? [MK★TV컷]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샘 해밍턴의 페이스 북(北)’ 샘 해밍턴, 아히안, 앨로디, 카를로스, 닉이 북한에 방문했다.

외국인의 눈으로 본 좌충우돌 북한 방문기 SBS ‘샘 해밍턴의 페이스 北’ 3부작이 6일 오후부터 방송된다. 국내에서 방송인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샘 해밍턴, 아히안, 앨로디, 카를로스, 닉 등 벽안의 외국인 5명이 다녀왔다.

앞서 대한민국 축구대표 선수들이 평양에 들어간 10월 15일 베이징에서 고려항공을 타고 평양으로 날아간 외국 친구들은 다음날 29년 만에 평양에서 벌어지는 A매치, 남북전을 볼 수 있다는 기대에 들떠 있었다.

매일경제

‘샘 해밍턴의 페이스 북(北)’ 샘 해밍턴, 아히안, 앨로디, 카를로스, 닉이 북한에 방문했다. 사진=SBS


하지만 이들의 기대는 북한의 ‘무관중 경기’ 결정으로 무산됐다. 경기 당일 김일성경기장 앞은 삼엄한 경비와 통제가 펼쳐졌고, 관광지에서 허가됐던 사진 촬영도 철저히 금지됐다.

이에 앞서 외국인 친구들은 개성을 거쳐 북측 판문점을 돌아봤다. 남측에서 판문점을 여러 번 다녀온 경험이 있는 샘은 이곳에서 한국인이 느끼는 분단의 아픔을 느끼게 된다. 북측 지역을 둘러보다 그동안 연결되지 않던 모바일 메신저가 터진 것이다. 그리운 가족과 통화하고 싶었지만 북측의 제지가 두려워 시도하지는 못했다.

샘은 “불과 2km 길이의 비무장지대로 분리된 남북의 아픔을 직접 느끼게 됐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자식과 떨어져 연락이 안 되고, 가족과 분리되는 경우를 상상할 수 없다며 이런 아픔을 겪는 한국 사람들 생각하면 너무 슬프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번 북한 방문은 캐나다 교민 정순천 씨가 만든 여행사 ‘태권도로드투어’를 통해 이뤄졌다. 한국인들은 여행이 안 되는 상황이지만 샘 등은 외국인 신분이었기에 가능했다. 때로는 감동에 눈물 나고 때로는 배꼽 빠지게 웃기는 5명의 좌충우돌 북한 방문기 ‘샘 해밍턴의 페이스 北’은 SBS 남북교류협력단에 의해 3부작으로 제작되었으며 6일 오후 10시 1부 ‘웰컴 투 평양’이 방송되고, 오는 13일 오후 11시 10분부터 2부 ‘멀어도 멀어도 금강산’과 3부 ‘안녕히 다시 만나요’가 연속 방송된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