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7308 0722019120656747308 03 0301001 6.0.22-RELEASE 72 JTBC 47240556 true false true false 1575633360000 1575635056000 related

부동산 공시가 투명화 법안 '물살'…'깜깜이' 논란 걷히나

글자크기


[앵커]

정부가 매기는 부동산 값, 공시가격을 놓고 논란이 끊이지 않습니다. 산정방식이 깜깜이라 발표 때마다 혼선을 빚더니, 급기야 시민단체가 공무원들을 이에 대해서 고발했습니다. 국회가 제도 개선에 나서면서 이런 논란이 좀 걷힐지 주목됩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월 정부는 서울 강남구 등 지자체 8곳에 공시가격을 다시 정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앞서 정부가 매긴 것과 차이가 너무 컸기 때문입니다.

성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선 주민들이 이의신청을 하자 공시가격이 통째로 바뀌기도 했습니다.

최근엔 시민단체와 국토부가 실제 땅 값과 공시가가 얼마나 차이가 나느냐를 놓고 격렬한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공시가격이 주목받는 건 세금을 매기는 기준이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산정 근거나 절차가 투명하지 않아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는 겁니다.

앞으로는 좀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법 개정안이 오늘(6일) 국회 상임위를 통과하면섭니다.

개정안은 정부가 부동산 가격을 공시할 때 근거 자료도 함께 인터넷에 공개하도록 했습니다.

또 적정 가격과 비교해 공시가격이 어느 정도인지도 정기적으로 발표해야 합니다.

정부도 개편안을 준비 중입니다.

공시가격과 실거래가의 차이를 얼마나 좁힐지 목표치를 두는 내용도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실거래가와 비교하면 현재 아파트의 공시가격은 68%, 단독주택은 53% 수준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이현 기자 , 변경태, 강한승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