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6783 1092019120656746783 02 0201001 6.0.2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5628427000 1575628821000 related

지하철에 물건 두고 내리면 아무 때나 와서 찾아가세요!

글자크기

[앵커]

지하철에서 깜빡하고 물건을 놓고 내렸을 때, 다행히 누가 가져가지 않았더라도 시간에 맞춰 다시 찾으러 가는 일이 번거로웠는데요.

지하철역에 설치된 물품보관함을 통해 아무 때나 와서 찾아갈 수 있는 서비스가 시작됐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역무원이 유실물 센터로 들어 옵니다.

["을지로 3가 2호선 역입니다. (몇 건이세요?) 13건입니다."]

을지로3가역에서 발견된 신분증과 지갑입니다.

오늘 들어 온 유실물 중에는 김치도 있습니다.

[시청 유실물센터 직원 : "음식도 가끔은... 냉장 보관을 하고 있다가 (일정 기간) 안 찾아가시면 폐기를 하죠."]

보관 창고 안에는 주인이 찾아가지 않은 유실물로 가득합니다.

전동차 안에 놓고 내린 자전거부터 양주, 책과 의류 등 종류도 가지가지입니다.

[염지훈/유실물 센터 담당자 : "하루에 역에서 유실물이 접수돼 유실물 센터로 이동되는 게 한 80건 정도..."]

자신이 잃어버린 물건이 유실물 센터에 들어온 게 확인되어도 문제가 있습니다.

유실물 센터는 평일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까지만 운영되기 때문에 퇴근 후나 주말에는 찾을 수가 없습니다.

이런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지하철 역사 내 무인물품보관함이 이용됩니다.

주인이 확인되면 역에서 물건을 넣어 놓고 관련 정보를 문자로 전송합니다.

[장경호/서울교통공사 팀장 : "개인만 알아요. 받는 사람만. 무작위 비밀번호가 날아가요."]

지하철역이 개방되는 시간이라면 언제라도 찾아갈 수 있습니다.

현재는 유실물 센터가 있는 역사 4곳에서 이용할 수 있는데, 내년엔 더 확대됩니다.

[장경호/서울교통공사 팀장 : "가까운 역, 277개 역사에서 어디에서든 찾아갈 수 있도록 서비스를 준비 중입니다."]

다만 현금과 금품은 경찰서에 우선 인계된 뒤 주인을 찾는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철호 기자 (manjeo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