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6170 0512019120656746170 02 0202001 6.0.21-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24408000 1575624741000 related

'특감반원' 휴대폰 놓고 檢-警 기싸움 가열…압색영장 재신청

글자크기

검찰 반려 이틀만에…"사건 수사 위한 내용 확보하기 위해"

뉴스1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황덕현 기자 = 경찰이 숨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백원우 특감반' 출신 검찰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를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6일 다시 신청했다. 4일 검찰의 영장 반려 이후 이틀만으로, 경찰은 휴대전화 포렌식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서초경찰서는 이날 오후 5시50분쯤 A씨의 휴대전화에 대한 영장을 검찰에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변사사건 수사를 위해서는 검찰에서 포렌식중인 휴대폰 분석내용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검찰에서 포렌식 중인 휴대폰 기계를 재압수하는 것이 아니라 경찰도 변사자의 행적 등 사건 수사를 위한 휴대폰 저장 내용을 확보하고자 압수수색영장을 재신청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영장 반려 이튿날 5일 입장을 내고 "(A씨의) 사망경위 및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면밀한 사실 확인을 해야 할 필요성이 있고, 이를 위해서는 현장에서 발견된 휴대폰에 대한 포렌식이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경찰은 "변사사건 발생 즉시 현장에 출동하여 유류물을 수거·분석하며 사망원인 규명을 위해 먼저 수사에 착수했으나, 검찰에서 직권남용 등 별건 수사를 이유로 해당 휴대폰을 압수했고, 자료를 경찰과 공유할 수 없다고 밝히고 있어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영장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고도 덧붙였다.

경찰이 지난 4일 오후 7시30분 신청한 영장은 당일 자정을 넘기지 않고 검찰 선에서 반려됐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에서 확보한 A씨) 휴대전화는 선거개입 등 혐의와 변사자 사망경위 규명을 위해 법원이 검찰에 발부한 영장에 기해 이미 적법하게 압수돼 검찰이 조사 중인 점, 변사자의 부검 결과, 유서, 관련자 진술, 폐쇄회로(CC)TV 등 객관적인 자료와 정황에 의해 타살 혐의점 인정하기 어려운 점 등에 비추어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사유를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A씨가 숨진 다음 날인 지난 2일 서초서를 압수 수색해 고인의 휴대전화 등 유류품을 확보했다.

휴대전화 데이터를 확인하지 못한 경찰은 해당 수사관의 통화명세 확인을 위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최근 1년 간의 통신내역을 확보해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