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5045 0522019120656745045 01 0103001 6.0.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20580000 1575620691000 related

민주당 특위 참석 거부한 검·경...與 "검찰만 따로 불러 간담회할 것"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을 향해 칼을 뽑아들었다가 다시 칼집에 집어넣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는 6일 임호선 경찰청 차장과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만나 '김기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에 대한 양측 의견을 들어보고자 했다.

하지만 검찰 측에서 수사 관계자와 사건 관계자가 만나는 것이 곤란하다는 입장을 보낸 뒤 경찰마저도 거부 의사를 밝히며 힘이 빠졌다.

민주당은 추후 검찰 고위 관계자와 비공개로 만나 김기현 측근 비리 사건에 대한 의견을 들어보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패스트트랙 수사를 촉구하기로 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훈 특위 위원장은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검찰과 대화를 계속하기로 했다"며 "형식은 공개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1차 회의에서 특별검사 도입까지 언급한 것과는 거리가 멀었다.

설 위원장은 다만 "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는 그 이름대로 검찰에서 잘못하는 것을 조정하는 것이 주된 임무"라며 "대화가 잘 된다면 특별검사 도입이나 대검찰청 방문은 자제할 수 있을 것이고 안된다면 다른 방법으로 우리의 의지를 표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과의 접촉은 검사 출신인 송기헌 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에게 맡기기로 했다.

송기헌 의원은 "검찰만 따로 불러 민주당과 간담회 형식으로 하자는 제안을 했다"며 "두 수사기관이 대립하는 모양이 좋지는 않은 만큼 민주당이 책임있게 행동해야 한다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그러면서 "패스스트랙 수사가 상당히 지연된 가운데,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검찰이 야당의 눈치를 본다는 의심을 품고 있다"며 "이런 의사도 전달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with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