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5013 0432019120656745013 05 0501001 6.0.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20594000 1575620647000

데뷔전 앞둔 女 축구 벨 감독 "재미있는, 지배하는 경기 목표"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대표팀 훈련에서 선수들에게 지시하는 벨 감독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의 첫 외국인 사령탑으로 데뷔를 앞둔 콜린 벨 감독이 '재미있는 축구', '지배하는 경기'를 펼치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벨 감독은 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에 대비해 대표팀이 훈련하는 울산 방어진체육공원 축구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강팀인 중국, 일본, 타이완과 맞붙게 돼 흥미롭다. 우선 첫 경기인 중국전에 승리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10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벨 감독은 지난달 15-17일 첫 소집으로 선수단을 파악한 데 이어 지난달 25일부터 울산에서 데뷔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4일에는 대회 최종명단 23명을 확정하고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번 대회가 국제축구연맹, 의무 차출 대회가 아니라서 유럽파 지소연과 조소현, 이금민은 합류하지 않았습니다.

10월 아시아축구연맹 19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활약한 공격수 추효주가 성인 대표팀에 처음으로 발탁되는 등 기존 팀 구성과 변화가 있었습니다.

벨 감독은 "이번 대회는 현재 스쿼드에 있는 선수들이 본인의 가치를 보여줄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젊음'도 중요하지만, '경험'과의 균형도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벨 감독은 탄탄한 수비 조직력이 뒷받침되는 가운데 전방의 속도를 앞세워 "관중의 눈이 즐거운 축구"를 하고 싶다는 지론을 밝혔습니다.

이어 "흥미롭고 공격적인 경기를 하는 팀이 되려면 일단 수비 조직력이 갖춰져야 한다"면서 "팀에 기술적으로 훌륭한 선수가 많아서 그런 점을 잘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습니다.

또 "시간이 지나면서 과정이 쌓이면 팀 컬러가 나타날 것이다. 매 경기 다른 특색으로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겠다. 항상 지배하는 경기를 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하성룡 기자(hahahoho@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