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4936 0242019120656744936 01 0101001 6.0.21-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20414000 1575620528000 related

홍준표 “黃은 친박계에 얹힌 수장…이회창 공천모델 불가”

글자크기

6일 페이스북 통해 황교안 비판

“2000년 이회창 압도적 지지율…黃과 위상 달라”

“黃, 당 대표도 쳐낸 2004년 한나라당 공천 배워야”

이데일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사진 = 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황교안 대표가 2000년 이회창 공천모델을 언급한 것과 관련 “자신은 친박(친박근혜)계에 얹힌 수장에 불과한데 어떻게 이회창 공천모델을 추진할 수 있나”라고 비꼬았다.

홍 전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대표가 2000년 이회창 공천모델을 말하고 있는 것을 보고 참 어이없는 착각을 하고 있다고 생각했다”며 “지금 자신을 둘러싼 정치 환경을 제대로 분석해 보고 그런 말을 하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 당시 이회창 총재는 확고하게 35%의 압도적인 지지율을 가지고 있으면서 차기 대통령이 된다는 당내 의심을 받은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며 “한나라당은 정권은 내줬지만 한국 보수 정당의 유일한 중심축으로 굳건하게 자리 잡고 있었다. 그래서 당내 중진들을 쳐내어도 국민이 이를 용인했다”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황 대표를 겨냥 “그런데 리얼미터를 빼고는 한 자리 숫자로 추락한 대선 지지율과 사분오열된 보수·우파 진영과 심지어 당내마저도 아직도 친박·비박이 대립하면서 자신은 친박계에 얹힌 수장에 불과하다”며 “정치적 위상이 전혀 다르다”고 비교했다.

홍 전 대표는 황 대표가 2004년 한나라당 지역구 공천모델을 배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때 지역구 공천은 당 대표였던 최병렬 의원도 쳐 냈던 공천 혁명이었다”며 “그때 우리는 노무현 탄핵 역풍을 공천 혁명으로 돌파 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황 대표는)본인을 그때의 이회창 총재로 착각 하면 당내 크나큰 분열과 혼란을 초래할 거다. 욕심을 버리시고 총선 관리자로 돌아가라”며 “ 이 당은 30년 전통의 보수·우파의 적통 정당이다.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