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3917 0112019120656743917 07 0713001 6.0.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7480000 1575617526000

히터 안 켤 수도 없고, 건조한 눈 어떡하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성 기자] [편집자주] 하루하루 쌓여가는 스트레스와 피로, 당신의 건강은 안녕하신가요? 머니투데이가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될 알짜배기 내용들만 쏙쏙 뽑아, 하루 한번 독자들을 찾아갑니다.

[건강쏙쏙]겨울철 안구건조증 예방법

머니투데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가뭄이다. 피부도, 눈알도 '쩍쩍' 갈라진다. 히터를 안 켜기에 밖은 영하 10도. 모니터를 안 보자니 일을 해야 하는데. 겨울철이면 더 뻑뻑해지는 눈,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현대인의 질병, 안구건조증



안구건조증은 눈의 윤활제 역할을 하는 눈물이 마르거나 흐르지 않을 때 생기는 질환이다. 과거에는 눈물이 부족한 노년층에게 흔했지만, 최근 들어선 젊은층에 자주 발생하고 있다. 하루종일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을 보면서 눈이 피로한 환경이 늘어서다. 때문에 안구건조증은 현대인 질병의 하나로 꼽힌다.

특히 겨울에는 건조한 날씨에 난방까지 더해지면서 안구건조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진다. 눈에 모래가 낀 듯 이물감이 느껴지고, 아무 이유 없이 눈이 뻑뻑하더니 충혈되고, 찬바람에 눈물이 주르륵 흐르는 등 증상이 나타난다.

머니투데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물보다 기름이 다 중요한 이유



눈물은 점액층과 수성층, 지방층으로 구성된다. 눈물의 주성분인 수성층은 눈물샘에서 만들어지고, 이 눈물이 각막 표면에 고르게 퍼지도록 하는 게 점액층이다. 지방층은 수성층의 증발을 막는 역할을 한다. 이 세 가지 중 하나라도 제대로 기능하지 않으면 안구건조증이 생길 수 있다.

안구건조가 생겼을 때 가장 흔히 하는 조치는 인공눈물 등 안약을 투약해 눈에 수분을 공급하는 일이다. 안구는 건조한 상태가 오래 지속될 수록 더 빨리 악화되기 때문에 외부에서 수분을 공급하는 방법이 도움이 된다. 다만 인공눈물은 눈에 흡수되기보다 눈 표면을 코팅하는 정도여서 한 시간이면 대부분 사라진다. 인공눈물을 가지고 다니면서 수시로 넣어주는 것이 좋다.

눈에 수분이 충분하더라도 기름층 부족으로 빨리 증발하면 안구건조가 발생할 수 있다. 한 연구에 따르면 이로 인한 안구건조 발병이 86%에 달한다. 특히 눈꺼풀 위아래에 있는 마이봄샘이라는 기관을 잘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 피부 노폐물이나 화장품 등으로 이 곳이 막히게 되면 기름층 분비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서다.

머니투데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눈에도 휴식을 주세요



안구건조증 예방을 위해선 눈을 충분히 깜빡여 눈물층의 작용을 돕는 것이 좋다. 과도한 증발을 막기 위해 실내온도를 18~24도로 유지하고, 가습기 등을 활용해 습도도 40~70% 선에 맞추면 도움이 된다.

하루종일 컴퓨터 모니터를 봐야 한다면,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을 써보자. 블루라이트는 눈 앞 깊은 곳까지 침투해 망막 손상을 일으키는 유해 광선으로, 이 빛을 차단하면 안구건조 예방과 동시에 시력도 보호할 수 있다. 무엇보다 업무 중간중간 화면에서 눈을 떼고 잠시 눈을 감거나 먼 곳을 응시하는 등 눈에도 휴식시간을 줘야 한다.

위생도 신경써야 한다. 눈에 이질감이 들면 자신도 모르게 손으로 눈을 비빌 수 있기 때문에 손을 자주 씻어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 약국에서 파는 눈꺼풀용 솜과 약품을 이용해 눈꺼풀 노폐물을 씻어내는 것도 도움이 된다.

김지성 기자 sorr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