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3617 1082019120656743617 06 0601001 6.0.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6643000 1575616657000 popular

홍석천, 14년 간 운영했던 태국음식점 폐업…"마음이 참 슬프다" [전문]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홍석천이 자신이 운영했던 가게 문을 닫게 됐다.

6일 홍석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14년간 이태원 마이타이를 사랑해주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저를 오늘에 있게 해준 정말 많은 이야기를 담고있는 마이타이를 이번주 12월 9일까지만 영업을 하고 문을 닫습니다"라며 "마음이 참 슬프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가 운영해왔던 이 가게는 이태원의 대표적인 태국음식점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홍석천은 "하나하나 제가 다 만들어놓은 공간인데 이제 없어진다는 게 돈을 떠나 이 공간을 거쳐간 모든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여러가지 할 말은 많지만 좀 후에 제가 괜찮을 때 말씀드리겠다. 전 조만간 다른 이야기로 돌아오겠다"라고 말을 아끼기도 했다. 식당을 폐업하게 됐지만 홍석천은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그는 "이태원 마이첼시와 구리 마이첼시, 경리단 마이 스카이, 그리고 새로운 공간 많이 사랑해달라. 해밀톤 뒷골목에 이제 레스토랑은 마이첼시 하나군요"라며 "외롭지만 버텨보겠다"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홍석천은 "구청에서 명명한 세계음식거리라는 이름은 이제 포차거리라고 이름을 바꿔야할 것 같다. 골목은 그렇게 변한다"라는 말을 남기고 글을 끝맺었다.

이하 홍석천 인스타그램 전문.

지난 14년간 #이태원 #마이타이 를 사랑해주신분들 모든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를 오늘에 있게 해준 정말 많은 이야기를 담고있는 마이타이를 이번주 12월 9일까지만 영업을 하고 문을 닫습니다. 마음이 참 슬프네여. 하나하나 제가 다 만들어놓은 공간인데 이제 없어진다는 게 돈을 떠나 이 공간을 거쳐간 모든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군요.

여러가지 할말은 많지만 좀 후에 제가 괜찮을때 말씀드릴게여. 전 조만간 다른 이야기로 돌아올게여. 그래도 이태원 마이첼시와 구리 마이첼시 경리단 마이스카이 그리고 새로운 공간 많이 사랑해주세여. 해밀톤뒷골목에 이제 레스토랑은 마이첼시 하나군요. 외롭지만 버텨볼게여.

구청에서 명명한 세계음식거리라는 이름은 이제 포차거리라고 이름을 바꿔야할듯요. 골목은 그렇게 변합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