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1892 0592019120656741892 03 0310001 6.0.27-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2762000 1575612775000 related

완성차와 동맹 강화하는 배터리 3사...전기차 시대 대비

글자크기

합작법인 설립·대규모 공급계약 체결 소식 이어져

(지디넷코리아=조재환 기자)올해 연말 국내 전기차 배터리 3사의 합종연횡 전략 강화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합작법인 설립과 장기 계약 체결 등을 통해 규모가 커질 전 세계 배터리 전기차 시장에 대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최근 합작법인 설립을 공식화한 기업은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등이다.

LG화학은 미국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해 GM과 전기차 배터리 셀 합작법인을 설립한다는 계획을 6일 발표했다. 50:50 지분으로 양사가 각각 1조원을 출자하며, 단계적으로 총 2조 7천억원을 투자해 30GWh 이상의 생산 능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합작법인 공장은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세워진다. 로즈타운은 한 때 GM의 생산공장이 자리했었던 도시다. GM은 최근 해당 공장을 전기차 스타트업 로즈타운 모터스에 매각하고, 새로운 부지를 확보해 합작법인 공장을 LG화학과 함께 세운다.

지디넷코리아

CES 2016 현장에서 쉐보레 볼트(Bolt) EV 양산 모델을 설명하고 있는 메리 바라 GM CEO. 볼트 EV는 LG화학 배터리를 쓰고 있다. (사진=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화학이 GM과의 합작법인 설립 결정을 내린 것은 오는 2023년 132만대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북미 전기차 시장 대응을 위해서다. 또 약 10년 넘게 GM과 양산형 전기차 개발을 위한 협력을 진행했기 때문에, 서로간의 신뢰가 2조7천억원 규모의 합작법인 투자를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달 일부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GM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 2020에 순수 전기차 프로토타입을 공개한다는 방침을 한 때 세웠었다. 지난 2016년 CES 행사처럼 메리 바라 GM 회장이 직접 기조연설 무대에 올라 해당 차량을 소개한다는 전략이었다.

그러나 GM은 이같은 계획을 연기했다. 로즈타운 생산 공장 운영 중단에 따른 공장 내 직원 파업 여파였다. 하지만 GM은 LG화학과 함께 로즈타운에 전기차 배터리셀 공장을 세움으로써 전기차 시장 입지 확대와 로즈타운 내 재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GM에게 LG화학은 위기 후 새로운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파트너 같은 존재가 된 것이다.

LG화학은 지난 6월 중국 1위 업체 지리자동차와도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합작법인은 LG화학과 지리자동차가 50:50 지분으로 각각 1천34억원을 출자해 설립된다. 공장 부지와 법인 명칭은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LG화학이 올해 들어 두 차례 완성차 업체와의 합작법인을 이뤄낸 가운데, 내년에도 시장 규모에 따라 LG화학과 완성차 업체간 합작법인 설립이 더 생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디넷코리아

SK이노베이션의 글로벌 사업장. (사진=SK이노베이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 GM 합작법인 설립 소식 발표 하루전에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합작해 중국 장쑤성 창저우시 금탄경제개발구에 건설한 배터리 셀 공장 ‘BEST’의 준공식을 가졌다. 지난 2013년 총 10억 위안(한화 약 1천680억원)을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JV) ‘BESK’를 설립한지 약 6년만이다.

BEST 공장은 약 5만평(16.8만㎡) 부지에 전극라인 2개, 조립라인 4개, 화성라인 4개의 전기차 연산 약 15만대 분량인 7.5GWh 규모로 건설됐다.

SK이노베이션은 서산 배터리공장 4.7GWh를 포함해 전기차 연산 약 25만대에 공급 가능한 약 12.2GWh 생산능력을 갖췄다. 헝가리 코마롬 공장이 곧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생산 능력은 19.7GWh로 확대된다는 전망이다.

삼성SDI는 합작법인 설립대신 BMW 중심의 협력 강화에 전념한다는 방침이다.

BMW그룹은 지난 20일 삼성SDI보다 앞서 향후 5세대 배터리 셀을 위한 장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구매 규모는 2021년부터 2031년까지 29억 유로(약 3조8천억원)다.

BMW는 오는 2025년까지 신규 전기차 모델 25종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삼성SDI의 배터리 제품이 이들 신차에 탑재될 전망이다.

삼성SDI는 아직까지 다른 완성차 업체와의 합작법인 설립에 대한 계획을 전하지 않았다. 하지만 BMW를 중심으로 유럽 고객사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배터리셀 기술 개발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디넷코리아

11월 20일 천안에서 진행된 BMW 그룹과 삼성 SDI의 장기 공급 계약 체결을 위한 협약식에서 안드레아스 벤트, BMW 그룹 보드멤버이자 구매 및 협력 네트워크 총괄과 전영현 삼성 SDI 사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SDI)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재환 기자(jaehwan.cho@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