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1721 0142019120656741721 04 0401001 6.0.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2417000 1575612410000

프랑스, 연금개혁 파업으로 마비...마크롱 입지 다시 흔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5일(현지시간)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로이터뉴스1



[파이낸셜뉴스] 프랑스에서 5일(현지시간)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총파업과 시위가 터지면서 사회 곳곳이 마비, 지난해 '노란조끼' 시위와 버금가는 혼란이 재현됐다. 전문가들은 시민들의 분노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개인으로 향하고 있다고 분석했고 현지에서는 이러한 혼란이 다음주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B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파리와 낭트를 비롯헤 보르도 등 주요 도시에서는 수백건의 파업과 시위가 발생했다. 파리에서는 지하철 노조가 파업에 나서면서 16개 노선 가운데 11개가 멈췄고 철도노조의 파업때문에 지역 간선철도의 90%가 운행을 중단했다. 영국과 벨기에를 잇는 국제 고속철도와 국내선 역시 운행에 차질을 빚었다. 에어프랑스 또한 항공관제사들의 파업 때문에 국내선 운항의 약 30%를 취소했으며 학교 대부분과 병원, 기타 공공기관들도 파업으로 문을 닫았다. 에펠탑과 베르사유 궁전을 비롯한 유명 관광지들도 휴장했다.

이렇게 출근을 거부한 노동자들은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현지 경찰은 이날 전국적으로 80만명이 시위에 나섰고 파리에서만 6만5000명이 거리로 나왔다고 집계했다. 프랑스 3대 노조중 하나인 노동총동맹(CGT) 같은날 파리에서 25만명, 전국적으로 150만명이 시위에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파리에서는 시위대의 기물파손과 경찰의 최루탄이 다시 등장했고 파리에서만 71명이 체포됐다. BBC에 의하면 파리 버스 및 지하철노조는 오는 9일까지 파업을 이어갈 예정이나 다른 노조들은 일단 6일에 만나 일정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태의 핵심 원인은 마크롱 정부의 퇴직연금 개편안이다. 마크롱 정부는 현재 42개에 달하는 민간·공공공 퇴직연금들을 2025년까지 국가가 관리하는 단일 체제로 바꿀 예정이다. 정부측은 현 체제의 적자폭이 더 이상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고 퇴직연도가 보다 빠른 일부 산업분야 근로자들에게 불공평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의 개편안에 따르면 프랑스 근로자는 앞으로 매일 출근할 때마다 점수를 쌓고 퇴직 후 그간 쌓은 점수로 연금을 받는다. 시위대는 정부측 제안에 대해 지금 같은 연금을 받으려면 정년을 훨씬 넘겨 일해야 한다며 반발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시위가 '불도저'식 개혁을 고압적으로 밀어붙이면서도 성과를 내놓지 못하는 마크롱 대통령에 대한 반감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유류세 인상 반대로 시작된 노란조끼 시위를 강경 진압하다 결국 올해 대국민 담화를 통해 양보하는 모습을 보였다. 신문은 이번 시위가 노란조끼 시위와 달리 노조를 중심으로 조직적으로 진행된 점, 토요 시위를 벗어나 평일에 노동자들이 적극 가담한 점을 두고 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더욱 커졌다고 진단했다. CGT에서 좌파 그룹을 이끌고 있는 베누아 마르틴은 이번 시위 전부가 대통령 때문이라며 "이는 마크롱 대통령의 권력에 대한 저항을 나타낸다"고 주장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