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1155 0032019120656741155 03 0304002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1066000 1575611075000 related

日경산상 "수출규제, 일본이 결정할 일…협의의제 아니다"

글자크기

"16일에 결론날 가능성 없다…수출관리 제도·운용 의견교환"

연합뉴스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일본 경제산업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일본 경제산업상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수정하는 것은 16일 도쿄에서 열리는 수출규제 관련 한일 국장급 협의 의제가 아니라는 인식을 표명했다고 교도통신이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지야마 경제산업상은 이날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한(對韓) 수출 규제 수정을 "(의제로서)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으며 16일 협의에서 규제 문제의 결론이 나올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속히 철회하라는 한국 측의 요구에 관해 "한국으로부터의 주장이나 요망은 있다고 생각하지만 (수출 관리는) 우리나라(일본)가 결정할 일"이라고 말했다.

가지야마 경제산업상은 한일 국장급 협의에 관해 "일한 양국의 수출 관리 제도, 운용에 관한 의견 교환을 예정하고 있다"며 "(지금 있는) 현안을 어떻게 할 것이냐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기자회견에서는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7월 1일 이전 상황으로 되돌려야 한다는 한국 측의 요구와 관련해 "종래부터 말했지만 그런 것(한국 측의 관리 체제)이 개선되면 그럴 가능성도 있다"면서 "언제까지 (수정한다)라는 기한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가지야마 경제산업상의 발언을 종합해 보면, 일본 정부는 한국이 무역 관리 체제를 어떻게 운용하는지 살펴본 후 개선된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 수출 규제를 완화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런 경우에도 수출 규제 완화 여부는 자국이 결정할 문제이며 한국과의 직접 교섭 대상은 아니라는 인식을 고수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