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4199 0512019120656734199 04 0403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94295000 1575595685000

우버 충격적 발표 "작년 美 이용자 3000명 성폭력 당했다"

글자크기

강간 피해만 무려 235건…·살인 9건·교통사고 사망 58건 달해

안전보고서 첫 발간…전담팀 마련, 운전자 이력조사 등 나서

뉴스1

글로벌 승차공유 기업 우버가 5일(현지시간) 서비스 이용자 안전보고서를 발표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글로벌 승차 공유 기업 우버가 자사 서비스를 이용한 사람들 중 미국에서만 지난해 3000여명이 성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우버는 이날 처음으로 낸 '안전 보고서'에서 미국 내 3045명이 승차 중 성폭력을 경험했고, 9명이 살해당했으며, 교통사고로 58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서 우버는 성폭력을 21개 범주로 나누었는데, 강간은 235건, 강간미수나 강제추행 등은 수백건에 달했다.

우버는 다만 이 사고 건수가 지난해 미국에서 우버를 이용한 전체 이용건수 13억여건에 비해 0.0002% 수준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우버는 최근 서비스 안전에 대해 비판받고 있는 가운데 투명성과 앱 개선을 제고하기 위해 이 같은 보고서를 발간했다. 다만 이 보고서는 미국에만 초점을 맞췄고 우버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른 65개국에 대해서는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다만 전문가들은 성폭력 자체가 워낙 신고율이 낮기 때문에 우버가 밝힌 수치가 실제보다 훨씬 과소평가됐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우버와 리프트 등 승차 공유 기업들은 초기 택시업계에 필요한 심사나 면허 없이도 모든 사람이 운전자가 될 수 있도록 허용했다. 그 후 이런 승차 서비스를 이용할 때 성폭력이나 살인 등 범죄가 발생하는 경우가 나오면서 안전 문제로 소송을 겪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이들 기업은 최근 운전자의 운전 및 범죄 이력 등을 정기적으로 확인하는 등 안전 조치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우버는 미국에서 운전자 4만명에 대해 이력 등록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계약을 해지했다.

토니 웨스트 우버 최고법률책임자(CLO)는 우버 안전전담팀 인원이 2017년 이후 3배가 늘어 현재 300명이 일하고 있으며 향후 더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내년에는 성폭력 전문 비영리단체들과 협력해 상담과 지원라인을 구축할 예정이다. 다른 승차공유 기업들과 범죄를 저지른 운전자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기로도 했다고 전했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