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2388 0562019120656732388 06 0602001 6.0.22-RELEASE 56 세계일보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5590853000 1575590874000 related

장미화, 자식 이혼 말려야 하는 이유? "전남편과 친구 돼보니…"

글자크기
세계일보

가수 장미화(본명 김순애·사진 오른쪽)와 배우 남능미(사진 왼쪽)가 자식의 이혼에 대해 다른 입장을 보였다.

6일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이혼하겠다는 내 자식 냅둬 vs 말려’를 주제로 출연진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남능미는 자식의 이혼을 내버려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말리긴 왜 말리냐. 놔둬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남능미는 “부부간의 일은 부부밖에 모른다”며 “내 자식 입에서 못 살겠다고 하는데 놔둬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자식을 결혼시킬 때는 내 자식 행복하라고 시키는 것”이라며 “그런데 내 자식이 결혼해서 불행하다고 하는데 이걸 왜 말리냐”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하지만 장미화는 “내 눈에 흙이 들어가도 말려야지”라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장미화는 “내가 이혼을 해보지 않았느냐. 정말 마음이 아팠다. 안 해 본 사람은 모른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혼 후 시간이 지나서 전남편과 친구가 됐다”며 “아들 생일에는 같이 만나 밥도 먹고 이야기도 나눈다. 그럴 때마다 ‘이럴 거면 (같이)사는 게 낫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설명했다.

장미화는 “이혼 전 누군가 날 말렸다면 한 번 더 신중하게 생각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아침마당’ 방송화면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