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1213 0432019120656731213 05 05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87781000 1575587886000

피겨 이해인, 주니어그랑프리파이널 쇼트 65.39점…6명 중 6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피겨 여자 싱글의 미래 이해인(14·한강중)이 '왕중왕전'인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쇼트프로그램에서 6위에 머물렀습니다.

이해인은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 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5.68점, 예술점수(PCS) 29.71점, 총점 65.39점을 기록해 출전한 6명의 선수 중 최하위로 밀렸습니다.

만족할 만한 점수는 아니지만, 1위 알리사 리우(71.19점·미국)와 5.8점 차, 3위 크세니아 시니치나(69.40점·러시아)와는 4.01점 차밖에 나지 않아 프리스케이팅에서 선전한다면 만회가 가능합니다.

이해인은 7일 새벽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합니다.

이해인은 첫 번째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연속 점프에서 언더로테이티드(점프의 회전수가 90도 이상 180도 이하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아 수행점수(GOE) 0.42점을 잃었습니다.

가장 큰 배점이 걸린 연기 요소에서 감점을 기록해 평소보다 1~2점가량 손해를 봤습니다.

이해인은 이후 레이백 스핀을 최고난도인 레벨4로 소화하며 순조롭게 연기를 이어갔고, 더블 악셀 점프도 가볍게 뛰었습니다.

이해인은 플라잉 싯스핀에서 유일하게 최고레벨이 아닌 레벨 3를 받았지만, 가산점 구간에서 뛴 트리플 루프를 클린하며 GOE 1.12점을 얻고, 스텝 시퀀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처리하며 연기를 마쳤습니다.

미국의 리우는 3바퀴 반을 도는 고난도 기술 트리플 악셀에 트리플 토루프를 연결하는 콤비네이션 점프를 선보이며 1위에 올랐고, 2위는 다리아 우사체바(70.15점), 3위는 시니치나(이상 러시아)가 차지했습니다.
김형열 기자(henry13@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