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1164 0512019120656731164 02 02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87671000 1575587679000 related

2호선 '신정지선' 지연…"30분 넘게 기다렸는데" 출근길 발동동

글자크기

"이유라도 알려주지…이제와서" 분통…출근길 혼란

기다리다 못해 택시타러 나가…플랫폼 답답·큰불편

뉴스1

6일 오전 서울 신도림역 까치산행 2호선 신정지선 열차 승강장에서 승객들이 승하차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날 새벽 2시10분께 신정차량기지 내 운행하던 특수차가 탈선해 이를 복구하고 열차 2대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2019.12.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윤다혜 기자 =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부터 까치산역까지 이어지는 신정지선 열차가 새벽에 난 사고로 운행이 지연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6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10분쯤 2호선 신정차량기지 안에 특수차가 제동이 안돼 불고선 차단막과 부딪혀 탈선했다.

이 사고로 2호선 신정지선 운행이 한때 중단됐고 오전 7시46쯤부터 열차 3대가 투입되며 운행이 재개됐지만 오전 8시 현재 아직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 신정지선은 평소 열차가 3대 운영되는 구간이지만 오전 6시부터 오전 7시46분까지는 2대가 운영됐다. 현재도 그 여파로 열차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

이날 오전 6시50쯤부터 신정네거리 승강장과 신정지선 열차 안에서 만난 시민들은 평소보다 최대 30분 늦게 열차가 도착한다며 불편을 호소하고 있었다. 승객들은 기다리다 못해 택시를 타거나 교통공사에서 마련한 셔틀버스를 타러 가기도 했다.

오전 7시10분쯤 신정네거리역에서 열차를 기다리고 있던 고모씨는 "원래 7시 열차를 생각하고 나왔는데 지금 지연된 이유도 안 알려주고 7시30분에 도착한다고 하니까 짜증이 난다"며 "이유라도 알려줘야지 택시를 타고 가기에는 너무 막힌다"며 발을 동동 굴렀다.

같은 곳에서 만난 유모씨(40대·여)는 "원래 열차가 10분에 왔어야 했는데 지금 30분에 온다고 해서 택시를 타야할 것 같다"고 황급히 승강장을 나섰다. 인천 온수역으로 출근한다는 박모씨도 "열차 때문에 출근에 지장이 갔다"며 "택시를 탈 수밖에 없다"며 승강장으로 뛰어갔다.

뒤이어 7시30분쯤 지하철에서 '밖에 시외버스가 대기 중'이라는 방송에 승강장을 가득 매웠던 사람들이 우르르 빠져나가기도 했다. 지하철 안에서는 '양방향 열차가 운행되지 않고 있다, 다른 교통편을 이용해달라'는 방송이 흘러 나왔다.

회사원 김성미씨(60대·여성)는 방송을 듣자마자 분통을 터뜨리며 "30분 넘게 기다렸는데 이제 와서 다른 교통편을 타라니까 너무 화가 난다"며 "출근은 이미 30분 늦었고 버스라도 타러 나가야겠다"고 말했다.

오전 7시46분쯤 신정지선에서 전 열차가 복구됐지만 현장에서는 배차가 원활하지는 않은 상황이라 시민들의 불편이 계속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측은 "현재 신정지선 구간에 3대가 다니는 것을 2대를 투입해서 운영해서 평소보다 10~15분정도 열차 운행이 지연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suhhyerim77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