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0334 0432019120656730334 02 0201001 6.0.27-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5584034000 1575585126000 related

송병기 "이미 알려진 의혹 전화로 전달"…엇갈리는 해명

글자크기

<앵커>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초 제보자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이 어제(5일) 기자회견을 열었는데 청와대의 설명과는 다른 말을 했습니다. 청와대 설명에 등장하는 SNS나 캠핑장 만남 대신, 송 부시장은 원래부터 알고 지내던 청와대 행정관에게 이미 언론에 알려진 비리 의혹을 전화로 말했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김기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최초 제보자로 지목된 지 하루만인 어제,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지난 2017년 하반기쯤 당시 총리실에 근무하던 문 모 행정관과 안부 전화를 하다가 이미 언론과 시중에 알려진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에 대해 말한 게 전부라고 밝혔습니다.

[송병기/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 :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립니다.]

송 부시장은 3분 남짓 자신의 입장만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끝냈습니다.

하지만 송 부시장과 청와대의 설명은 첩보 전달 경위부터 엇갈립니다.

송 부시장은 문 행정관에게 김 전 시장의 측근 비리를 전화로 이야기했다고 말했지만, 청와대는 스마트폰 SNS를 통해 제보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게다가 송 부시장이 말한 대로 이미 언론과 시중에 떠돌던 이야기를 일반화해 전달한 내용이라면, 이를 조금 정리해 만든 첩보가 수사의 단서가 됐다는 청와대 설명은 선뜻 납득되지 않는 대목입니다.

청와대와 송 부시장의 해명이 엇갈리는 만큼 송 부시장에 대한 검찰 조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태 기자(KKT@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