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0312 1192019120656730312 02 0208002 6.0.2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5583695000 1575583697000 related

[날씨트리] 강원 철원군 영하 19.1도…출근길 '추위 절정'

글자크기
[날씨트리] 강원 철원군 영하 19.1도…출근길 '추위 절정'

[앵커]

오늘 출근길에는 추위를 정말 조심하셔야겠습니다.

강원도 철원군에서 영하 19도까지 기온이 떨어지는 등 한파가 그야말로 절정에 달했습니다.

자세한 날씨 강지수 캐스터와 알아보겠습니다.

강지수 캐스터, 오늘이 이번 겨울 들어서 가장 춥다고요?

[캐스터]

그렇습니다.

현재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올겨울 들어서 가장 추운 아침이 되겠는데요.

중부와 일부 경북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있고요.

현재 기온을 좀 살펴보면 철원이 영하 14.8도, 파주가 영하 14도, 서울은 영하 10.2도 나타내고 있습니다.

다행히 오늘 낮부터는 기온이 오름세를 보이면서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영상권을 회복하겠습니다.

오늘 전국에서 맑은 하늘이 함께하겠습니다.

공기의 흐름도 원활해서 미세먼지 걱정도 없겠는데요.

다만 대기는 점점 메말라가고 있습니다.

건조특보도 점차 확대되고 있는데요.

특히 강원 영동지역은 건조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작은 불씨도 꼼꼼하게 관리해 주시기 바랍니다.

주말이자 절기 대설인 내일은 새벽부터 낮 사이 중부지방에 눈, 비 소식이 들어 있습니다.

기온은 오늘 낮부터 점차 오르기 시작해서 다음 주 초반에는 추위가 한풀 꺾일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날씨트리 였습니다.

(강지수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