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0165 0372019120656730165 06 0602001 6.0.21-HOTFIX 37 헤럴드경제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75582647000 1575582652000 related

[어게인TV] '연애의 맛' 정준 “결혼 생각 든다.. 공개연애 두렵지 않아”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3'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정준이 김유지에 대한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3'에서는 김유지에 대한 마음을 진지하게 고백하는 정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준은 김유지와 함께 ‘부모님 같은’ 막역한 사이인 형을 만났다. 정준은 형 에릭을 “부모님이 모르는 것까지 알고 있는 형이다. 판도라의 상자”라며 김유지에게 소개했다. 김유지는 부모님께 인사드리는 것 같다며 긴장을 감추지 못하기도.

형 에릭은 “방송 보고 우리 브라더가 저런 걸 할 줄 알았나 싶더라. 원래 많이 챙겨줘야 하는 사람인데, (유지 씨가) 마음에 들어서 많이 챙겨주는 것 같았다”고 솔직히 말했다. 정준이 자리를 비운 사이 김유지는 “(정준이) 사귄다고 얘기할 때 뭐라고 말했냐”고 물었고, 형은 “‘결혼하려고요’라고 하더라. 준이는 정말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 첫 단추를 잘 꿴 만큼 앞으로 더 잘 됐으면 좋겠다. 두 분 너무 잘 어울린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준 역시 김유지가 화장실에 간 사이 “만남은 짧지만 깊이나 책임은 그간 만났던 사람들보다 크다”고 말했다. 김유지와 공개 연애를 하는 만큼 자신은 혼자 다음 스텝을 상상하게 된다는 것. “요즘은 ‘결혼이라는 게 뭘까’ 생각해보게 된다. 유지를 만난 순간 공개 연애가 두렵지 않다”고 확신을 전하기도. 김유지가 돌아온 후 정준은 자신의 진심을 전했고, 확고한 정준의 마음을 들은 그녀는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