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0159 0372019120656730159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82603000 1575582612000 related

[어게인TV] '싸패다' 윤시윤, 살인사건 수사팀 잠입에 들킬까 '긴장'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싸패다' 방송캡쳐


윤시윤이 포식자 살인사건 수사팀에 잠입했다.

전날 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서는 육동식(윤시윤 분)이 '포식자 살인사건' 전담팀에 잠입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인우(박성훈 분)가 육동식을 죽이기 위해 집으로 찾아갔다. 하지만 육동식을 찾아온 심보경(정인선 분)에 서인우의 계획이 실패했다. 그런가운데 심보경은 육동식에게 "알아낸게 있다"라며 방문 이유를 밝혔다. 육동식은 자신의 살해 현장의 목격자가 있다는 것에 "그 상황을 누군가 보고 있었다면 처리해야 돼"라며 집을 나섰다.

이후 육동식은 외국인 노동자가 홍진구의 죽음이 자살이 아니라며 사장의 지시로 시신을 유기했다는 이야기에 이 사실을 심보경에게 알리면 안된다며 자신의 전화번호를 알려줬다. 집으로 돌아온 육동식은 피해자 홍진구의 유서를 태우고 "어떻게든 심경장 수사를 막아야 돼"라고 다짐했다. 다음날 서인우는 조유진(황선희 분)에게서 육동식이 조퇴를 했다는 소식에 "갑자기 현장 탐방을 가겠다면서 조퇴를 했다고? 무슨 소스라도 있었나? 회사가 어딘데"라고 물었고 서인우는 회사 이름 '고성케미칼'을 듣고 당황했다.

이어 육동식이 경찰과 함께 자신이 저지른 살인사건을 조사하고 다닌다는 것에 "일기장을 가진 육동식이 경찰들과 함께 내 사건들을 쫓고 있다. 그렇다는건 그 일기장의 주인이 나라는걸 아직 모른다?"라며 미소지었다. 이어 서인우가 심보경의 가게를 찾아갔고 심보경의 아빠 심석구(김명수 분)가 발작으로 쓰러졌다.

외국인 노동자 네루꾸이가 사장에게 살해 위협을 받자 육동식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알렸다. 이에 육동식은 "이대로 사장이 네루꾸이를 죽여주면 나로서는 땡큐다"라며 "사장놈이 어설프게 실패하면 안되니까 지켜보는거다. 제대로 죽이는지"라며 고성케미칼을 찾아갔다. 이후 육동식은 사장에게 "사람 하나 죽이기가 참 힘들어요. 고민할게 한두 개가 아니다. 나도 죽여야 될거 아니에요. 나도 목격자인네 근데 나를 죽이기 전에 너가 먼저 죽을거다. 난 너같은 놈이랑 격이 다른 포식자지"라며 칼을 들고 달려드는 사장을 손으로 막았다. 이어 육동식이 사장을 칼로 찌르려던 순간 장칠성(허성태 분)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상황이 종료되었다.

그런가운데 고성케미칼에서 홍진구의 시신이 발견되었다. 약품 탱크에 빠져 죽은 홍진구의 시신이 오래됐는데도 불구하고 멀쩡했고 시신에서 피해자가 삼킨 채혈침이 발견되었다. 이에 심보경은 포식자 살인마에 대해 알리고 전담팀에 들어가게 되었다. 육동식이 외국인 노동자를 구해 감사장을 받았다. 육동식은 "지금까지 경찰이 나에 대해 알아낸게 뭔지 알아야 한다"라며 수사 전담팀으로 들어가려고 했지만 실패하고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게 되었다.

한편 육동식은 '포식자 살인사건' 전담팀에 들어가기 위해 심보경의 출입증을 훔쳐 몰래 전담팀에 들어가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육동식은 전담팀원들이 돌아와 급하게 몸을 숨겼다. 그런가운데 서인우와 함께 사냥을 간 서충현은 "말해봐라 네가 한 짓이냐"라고 물었고 서인우는 서충현(박정학 분)에게 총을 겨눠 극의 긴장감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