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0023 0242019120656730023 06 0602001 6.0.21-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81281000 1575585755000 related

워너원, 조작으로 활동한 멤버 있다…'프듀' 측 대담하게 순위 조작

글자크기
이데일리

워너원(사진=M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Mnet ‘프로듀스101’ 제작진이 시즌을 거듭할수록 대담하게 순위를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즌1에서는 1차 탈락자 투표 결과를 바꾼데 그쳤다면 시즌2에서는 최종 데뷔 조 선발 과정에서 특정 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했다. 워너원 멤버 중 투표 조작으로 데뷔한 멤버가 있다는 것이다. 시즌3,4에서는 최종 데뷔 조를 정해두고 조작된 득표수를 끼워 맞추는 방식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이 5일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프로듀스101’ 시리즈 제작을 총괄한 김용범 CP는 2017년 방송된 ‘프로듀스101 시즌2’ 온라인 및 생방송 문자투표 결과에 나온 A 연습생 득표수를 조작했다. A 연습생은 상위 11명에 포함 됐지만 조작으로 최종 데뷔가 불발됐다고 검찰은 파악했다. 김 CP는 11위밖에 있던 B 연습생의 순위를 데뷔 조에 포함되도록 올린 후 조작된 결과를 방송에 내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투표 조작으로 데뷔한 멤버가 워너원 멤버로 발탁돼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준영 PD도 시즌2 1차 탈락자 결정 당시 순위를 조작해 합격자, 탈락자를 바꾼 것으로 조사됐다.

김 CP, 안 PD는 시즌3, 4에서는 더욱 대담하게 투표 조작을 했다. 감찰에 따르면 두 사람은 시즌3 방송 전에 최종 멤버 12명을 미리 정해둔 것으로 공소장에 적혀 있다. 12명의 순위를 임의로 정하고 순위에 따른 연습생별 득표 비율까지도 정해두고 합산된 투표 결과에 각각의 비율을 곱하는 방법으로 득표수를 조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