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0018 0292019120656730018 05 0506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81100000 1575581122000

태국 탈락시킨 박항서 감독, 현실로 다가온 60년 만의 SEA게임 우승 기회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박항서 감독이 또 다른 우승신화를 꿈꾼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5일 오후 5시(한국시간) 필리핀 비난 풋볼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축구 B조 예선 5차전’에서 태국과 2-2로 비겼다. 4승 1무의 베트남은 조 1위로 4강에 선착했다. 태국은 조 3위로 예선에서 탈락했다.

가장 큰 라이벌 태국을 탈락시킨 것은 승리만큼 값진 성과였다. 통산 15회 동남아시안게임 축구 우승을 차지한 태국은 4연패를 노리는 강호다. 베트남은 0-2로 뒤지며 탈락위기까지 몰렸지만, 두 골을 만회해 태국을 탈락시키는 저력을 보였다.

SEA게임 축구 4연패를 노리던 태국은 동남아시아 축구의 왕자다. 하지만 베트남에 박항서 감독이 부임하면서 양상이 달라졌다. 박 감독은 니시노의 태국과 승부에서 1승 3무로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

박 감독의 성공에 자극받은 태국은 97만 달러(약 11억4000만 원)의 연봉을 안기며 일본출신 니시노 감독을 영입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니시노 영입효과는 크지 않다. 니시노는 고비 때마다 박 감독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SEA은 베트남에게 월드컵 본선진출보다 중요한 대회다. 베트남 국민들은 박 감독이 SEA게임 최초 축구 우승을 이뤄주리라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베트남은 7일 캄보디아와 준결승을 치른다. 여기서 이기면 인도네시아 대 미얀마의 승자와 금메달을 다툰다.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 태국의 탈락으로 베트남의 우승도전은 점차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