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9236 0252019120656729236 01 0103001 6.0.21-HOTFIX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68947000 1575601552000 related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親黃 대 非黃'

글자크기

친박계 윤상현 경선출마 밝혀 "통합 이뤄낼 복안 가지고 있다, 黃대표와도 충분히 소통중"

유기준·강석호 이어 심재철도 출마… 당내 '친황·비황' 계파갈등 우려

자유한국당 윤상현(3선·인천 미추홀) 의원은 4일 "총선 승리를 보장하는 야전 사령관이 되겠다"며 오는 9일 치러지는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이 친황(親黃) 대 비황(非黃) 구도로 재편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날 심재철(5선·경기 안양 동안을) 의원도 "싸울 줄 아는 사람이 내년 총선의 선봉장이 돼야 한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유기준(4선·부산 서동), 강석호(3선·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도 출마 의사를 밝힌 상태다. 유·윤 의원은 친황, 심·강 의원은 비황으로 분류된다. 출마를 검토 중인 비황 주호영(4선·대구 수성을) 의원까지 선거전에 뛰어들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는 친황 2명과 비황 3명이 경합하는 '5파전'으로 치러지게 된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박(親朴)계였던 윤상현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친박이든 비박이든 당에 있든 당 밖에 있든 누구와도 힘을 합칠 수 있는 통합의 견인차가 되겠다"고 했다. 윤 의원은 "어떻게든 통합을 이뤄낼 복안(腹案)이 있는데, 다음에 말하겠다"고도 했다. 이날 윤 의원의 출마 소식은 친박 성향 초·재선 모임인 '통합과 전진'에 참석했던 민경욱 의원을 통해 처음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날 모임에선 윤 의원에 대한 지지 발언이 나왔다고 한다. '통합과 전진'은 당내 대표적 '친황' 그룹이다. 황 대표는 최근 이 모임 소속 박완수·송언석 의원을 핵심 당직인 사무총장과 전략기획부총장에 각각 임명했다. 민경욱·추경호·송희경 의원도 황 대표 취임 후 당내 요직을 차지한 바 있다.

한국당 일각에선 이른바 '황심(黃心)'이 윤 의원에게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윤 의원은 사석에서 자신이 황 대표 지지를 받는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가 최근 윤 의원에 대해 호의적인 이야기를 했다는 말도 돌았다. 그러나 황 대표 측은 "대표의 마음이 특정 후보에게 기울어 있다는 이야기는 말 그대로 소문에 불과하다"고 했다. 윤 의원은 이날 출마 기자회견에서 '황 대표와 교감하고 출마를 발표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황 대표와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는 말을 두 차례 반복했다. 유기준 의원도 주변에 "황 대표의 지원을 받은 사람은 바로 나"라고 하고 있다.

조선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지난달 21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회의를 주재해온 황 대표는 2주 만인 이날 국회로 돌아왔다. 황 대표는 면도를 하지 않은 채 회의에 참석했다.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내에선 이번 원내대표 경선이 본격적인 '계파 갈등'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최근 황 대표의 당직 인선과 나경원 원내대표 연임 불가 결정 관련한 '월권' 논란으로 '친황 대 비황' 간 대립 구도가 뚜렷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홍준표 전 대표는 "원내대표 선거에서 황 대표 전횡에 대한 불만이 폭발할 수 있다"고 했다. 한 수도권 의원은 "황 대표가 의원 총회 고유 권한을 침해했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비황 원내대표 후보 단일화 등의 방안으로 구심점이 생길 수 있다"고 했다.

과거 친박계 인사들이 '친황'으로 전향하며 전면에 나서자 '내년 총선이 우려된다'는 말도 나왔다. 황 대표는 박근혜 정부 국무총리를 지냈다. 윤상현 의원은 박 전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냈고 2016년 총선 당시 '진박(眞朴)' 공천 파문으로 탈당했었다. 야권 관계자는 "탄핵된 과거 정권의 그늘에서 벗어나야 하는데 현재 당을 이끄는 분들의 면면을 보면 과연 중도층을 공략할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다선(多選) 의원들 간 경쟁 구도로 흘러가는 경선에 대해서도 "최소한 본인 불출마를 먼저 선언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힘 있는 재선급 의원이 나설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