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8566 0512019120556728566 06 06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57431000 1575557435000 related

'섹션TV' 강성훈 "청담동 사건·후배 비하 죄송… 말조심 하겠다"

글자크기
뉴스1

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가수 강성훈이 각종 논란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강성훈은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과거 논란이 됐던 청담동 트럭 사건,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를 언급하며 사과했다.

그는 "그 영상을 보고 제가 저주스럽고 실망스러웠다. 당시 왜 그랬는지 스스로 의아했고 당혹스러웠다"고 털어놨다.

특히 강성훈은 "왜 안 해도 될 말을 했을까, 후배들을 비하하고 이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후배 가수들에게 죄송하다"며 "상처받은 팬들에게도 정중히 사과드린다.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말조심하고 주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밖에도 강성훈은 대만 팬미팅 취소, 팬 기부금 횡령 의혹 등을 해명했다. 그는 "사건으로는 혐의 없음을 받았다. 그게 중요한 게 아니라 팬들에게 상처가 된 부분이 저에게도 팬들에게도 가장 컸다. 영상회 논란은 팬클럽 운영 방식에 문제가 있었다"면서도 "제 불찰이 제일 큰 것 같다"고 말했다.

강성훈은 그룹 젝스키스 탈퇴 당시 심경도 전했다. "다른 것보다 이 부분이 가장 힘든 것 같다"고 입을 연 그는 "저한테는 젝스키스라는 존재가 아직도 크고, 대만 팬미팅이 무산되면서 언제쯤 수습될지 답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었다. 당시에는 죽고 싶고 공황장애, '멘붕'이 왔었다. 수천 번 생각해 고심 끝에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