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8542 0512019120556728542 06 0602001 6.0.21-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56620000 1575556626000 related

양미리에 홍게까지…'맛남의 광장' 백종원, 특산물 살리기 돌입(종합)

글자크기
뉴스1

SBS '맛남의 광장'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맛남의 광장'을 통해 지역 특산물 살리기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새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과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 등 제자들이 강릉을 찾았다. 강릉의 특산물인 양미리, 홍게, 감자를 살리기 위해 뭉친 것. 옥계휴게소를 강릉 농수산물로 가득 채우는 게 목표였다.

백종원과 양세형은 촬영 2주 전 강릉 답사에 나섰다. 겨울 바다에서 양미리 어민들을 만나 현실적인 어려움을 전해들었다. 강릉 일대 앞바다에서 11월~1월에 집중적으로 나오는 양미리는 지난해 한 바구니에 5만원을 받았지만, 올해는 단돈 5천원으로 가격이 떨어졌다고.

한 어민은 "단순하게 구워먹거나 반건조로 유통시키는 게 전부다. 양은 많은데 소비가 안 돼서 그런다. 일년 내내 나면 사람들이 알 텐데, 잠깐 나고 말아서 알 리가 없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진짜 맛있는 건데"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걱정하지 말아라. 12월 5일 이후에 양미리 정신 못 차릴 거니까!"라고 외쳐 훈훈함을 선사했다.

즉석에서 양미리구이를 맛봤다. 양세형은 양미리를 처음 먹어 본다며 기대했고 이내 "우와 죽인다. 왜 이걸 안 찾지? 따라오길 잘했다. 식감이 좋다. 살짝 씹힐 때 소주나 음료수 먹으면 좋겠다"고 평했다. 백종원은 "가시가 있어도 못 느낀다. 애들 먹이려면 가시 바르기 되게 쉽다. 끝없이 먹을 수 있겠다"고 설명했다.

시장에서 홍게도 구매했다. 열마리 만원이라는 말에 백종원은 "정말 싸다"며 놀라워했다. 대게보다 저장성이 약해서 저렴하다는 것. 백종원은 "이것도 잘 활용해 보면 좋겠는데? 국물 잘 나오겠는데?"라고 했다.

메뉴 개발실에 모두 모였다. 백종원은 양미리조림 두 가지와 홍게라면을 선보였다. 초간단 레시피에 제자들은 놀라면서도 스승의 가르침에 집중했다.

다음날 백종원과 제자들은 휴게소 장사를 시작했다. 오픈 전부터 길게 늘어섰던 줄. 손님들이 하나둘 입장하고 양미리 조림 백반, 홍게 한 마리 라면이 베일을 벗었다.

손님들은 미친 비주얼부터 감탄했다. "대박. 이런 퀄리티가 나오냐"고 입을 모은 것. 또한 "정말 싸다. 양미리가 몇 마리냐"면서 양미리를 통째로 흡입하고는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정말 부드럽다", "진짜 맛있다. 양념까지 다 먹을 거다" 등의 칭찬이 이어졌다.

이날 멤버들은 장사 중에 양미리, 홍게 홍보까지 했다. 백종원과 제자들이 지역 특산물 살리기에 본격적으로 나선 가운데 양미리, 홍게가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을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한 신메뉴를 개발해 휴게소, 철도역,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