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8490 1112019120556728490 02 0201001 6.0.21-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55304000 1575555311000 related

하루 사이 말 바뀐 송병기 부시장

글자크기
서울경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한 최초 제보자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해명이 오락가락하고 있다.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입장을 밝혔지만 그간 일부 언론 등에 밝힌 발언이나 청와대 해명과 달라 진실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송 부시장은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점과 내용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고 2017년 하반기쯤 총리실 모 행정관과 안부 통화를 하다가 울산시 전반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가 언론과 시중에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송 부시장은 그러나 전날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는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청와대가 밝힌 브리핑 내용도 송 부시장의 해명과 다르다. 청와대 브리핑에 따르면 정부 부처에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로 파견돼 근무하던 문모 행정관은 2017년 10월 스마트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를 통해 김 전 시장의 의혹 등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이를 요약·편집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 반면 송 부시장은 전화 통화를 하다가 알려줬다거나 동향들을 요구해서 알려줬다는 해명으로 큰 차이가 난다.

문모 행정관에 대한 만남도 차이가 난다. 송 부시장은 “2014년 하반기 서울 친구를 통해 알게 됐고, 당시 국무총리실 행정관으로 근무했으며 가끔 친구와 만나거나 통화도 간헐적으로 한두 번 하는 사이였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행정관 말에 의하면 두 분(행정관과 제보자) 다 공직자로, 청와대에 들어오기 전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 알게 된 사이”라고 설명해 차이가 난다.

송 부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미리 준비해온 원고를 2분가량 읽어 내린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은 채 달아나듯 청사를 빠져나갔다. 공식 입장을 밝혔지만 하루 사이 자신의 말은 물론 청와대 해명과도 달라 진실 논란만 더 커졌다. /울산=장지승기자 jj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