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8485 1082019120556728485 06 0601001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55083000 1575555244000 related

'99억의 여자' 조여정, 돈 옮기다 김강우와 첫만남 '심장쫄깃'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조여정이 돈을 옮기다가 김강우와 첫만남을 가졌다.

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3, 4회에서는 정서연(조여정 분)이 이재훈(이지훈)과 함께 돈을 훔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서연은 우연히 목격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5만 원 현찰이 든 돈 상자를 발견하고 이재훈과 돈을 훔치기로 했다. 정서연과 이재훈은 근처 우물 안에 돈을 숨겨뒀다.

다음날 사고 현장에 경찰과 구급차가 출동했다. 별장 관리인은 전날 승합차가 추락해 사람이 죽었다고 알려줬다. 정서연과 이재훈은 홍인표(정웅인)와 윤희주(오나라) 앞에서 아무 것도 모른다는 얼굴로 사고소식을 들었다.

그 사고로 강태우(김강우)의 동생 강태현(현우)이 사망했다. 서민규(김도현)는 돈이 사라진 상황에 강태우를 의심했다. 강태우는 전혀 모르고 있었다.

강태우는 장례를 치르면서 오대용(서현철)의 도움으로 강태현이 다니던 회사가 앱 개발 회사를 위장, 온라인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강태우는 김도학 대표를 찾아갔다.

서민규는 강태우에게 강태현이 대포통장을 이용해 국내로 송금된 자금을 운반하고 관리하는 업무를 맡고 있었다고 설명해줬다. 강태우는 강태현이 그런 일을 했다는 것을 믿을 수 없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서연은 이재훈이 돈을 다른 곳으로 옮기자고 한 날 큰 이민가방을 구입했다. 그런데 이재훈이 일이 생겨 다른 날 돈을 옮기자고 했다. 이재훈의 장인이 재단으로 들이닥쳤기 때문. 정서연은 어쩔 수 없이 혼자 가서 돈을 옮기기로 했다.

정서연은 우물로 향해 돈을 차 트렁크에 옮겼다. 그런데 트렁크에 펑크가 나며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그때 강태우가 동생의 사고에 대해 알아보고자 정서연의 차가 멈춰선 곳으로 오고 있었다.

강태우는 정서연을 도와주려고 차에서 내렸다. 정서연은 트렁크에 넣은 돈이 보일까 안절부절못했다. 강태우는 직접 타이어를 교체해줬다. 정서연은 가방 안의 돈이 살짝 보이자 강태우 몰래 지퍼를 올렸다.

강태우는 정서연에게 며칠 전 승합차 추락사고에 대해 아는지 물어봤다. 정서연은 그냥 평범한 사고라는데 왜 물어보느냐고 되물었다. 강태우는 사람이 둘이나 죽은 사고라며 세상에 평범한 사고는 없다고 했다.

강태우는 사고 현장과 가장 가까운 별장으로 들어가 별장 관리인에게 사고에 대해서 물어보며 앞서 따님이 내려갔다고 말했다. 별장 관리인은 아무도 오지 않았다고 했다. 강태우는 정서연이 그럼 어디에서 내려오는 길이었는지 의구심을 품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