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7964 1092019120556727964 01 0101001 6.0.22-RELEASE 109 KBS 35454417 false true true false 1575549419000 1575549782000 related

“선제공격시 무차별 사격”…보안사 5·18 문건 공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보안사령부가 작성한 5·18 관련 문건 목록이 공개됐습니다.

대안신당 최경환 의원은 오늘(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기록원으로부터 받은 보안사 생산 문건 목록 2천3백여 건과 일부 문건의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이는 군사안보지원사령부(구 기무사령부)가 국가기록원에 이관한 5·18 관련 자료를 공개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최 의원이 국가기록원에 정보공개를 요청해 확보한 자료들로, 1980년부터 2005년까지 보안사(기무사 포함)가 생산한 문서들입니다.

주요 목록은 5·18 당시 보안사가 수집한 상황일지 전문과 군 작전일지, 전남 도경 상황일지, 5·18 직후 군의 작전 상황 전반과 문제점, 추후 대책 등이 담긴 '광주사태 분석' 등입니다.

지난 1988년 국회 5·18 청문회를 대비해 작성된 전두환 전 대통령 관련 질의응답 문건, 1995년 5·18 특별법 제정에 대비한 동향 분석자료, 김대중 전 대통령 등 주요 인물 동정, 5·18 단체와 정치·종교·언론·노동계와 재야 등의 동향 파악 문건 등도 목록에 포함됐습니다.

최 의원은 이 가운데 '광주사태 분석'과 '광주사태 상황일지' 등 일부 문건에 대해서는 전문도 확보했습니다.

최 의원에 따르면 '광주사태 분석'에는 '편의공작대'로 불리는 선무공작대 투입·운영, 민간인 45명 정보요원 활용, 화염방사기 30대 사용 등의 사실과 유사시 항공 자원을 기동타격대로 사용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보안사가 감청과 민간 정보요원, 편의공작대 등을 통해 수집한 정보로 작성된 '광주사태 상황일지'에는 5·18 당시 상황이 시간대별로 상세히 담겼는데, 여기에는 '무장헬기 해남 현지 급파', '폭도들이 선제공격 시 무차별 사격하라'는 31사단장 명의의 지시 등도 포함됐습니다.

최 의원은 또 헬기 사격 진압 의혹에 대한 보안사의 첩보수집 문건과 전 전 대통령의 관련 반응, 5·18 특별법 제정 대응, 5·18 단체 와해 유도 전략 문건과 광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묘역) 이전 대책에 대한 '무등사업 계획 및 비둘기사업' 문건도 입수했습니다.

특히 1995년 5월 18일 생산된 문건에는 같은 해 5월 10일 한국을 찾아 헬기 사격을 증언한 미국인 아놀드 피터슨 목사에 대해 전두환 씨가 격노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 문건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은 최근 5·18 조사에 대해 상당히 불편한 심기를 표출해 오던 중 피터슨 목사가 검찰에 출두해 증언하자 매우 진노한 상황에서 '군 장비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면서 횡설수설하고 있는데 당시 항공감이었던 배 모 장군을 찾아 대응책을 강구하라'고 지시"라고 적시돼있습니다.

또 1986년 5월 18일에는 광주 프로야구 관람객들이 5·18 추모 행사에 합류할 것을 우려해 경기 장소를 전주로 옮기고 경기 시작 시간을 1시간 앞당겼으며, 전날 열린 경기에 대해서는 심판에게 경기 진행에 속도를 내도록 조치했다는 내용이 담긴 문건도 있다고 최 의원은 전했습니다.

최 의원은 "자료 원본까지 받아 분석하면 5·18 당시 계엄군 진압 작전과 김대중 내란 음모사건의 전모,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에 의해 이뤄진 5·18 왜곡·조작 실태를 파악할 수 있는 기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다영 기자 (browneye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