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7793 1192019120556727793 02 0201001 6.0.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5548203000 1575548207000 related

"8일까지 단일안 확정"…4+1 물밑 수싸움 치열

글자크기
"8일까지 단일안 확정"…4+1 물밑 수싸움 치열

[뉴스리뷰]

[앵커]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1 협의체'가 오는 8일까지 패스트트랙 법안과 예산안의 단일 안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정기국회 종료 전날인 9일 표결하는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는데, 남은 기간, 물 밑 수 싸움이 치열하게 벌어질 전망입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 4당에 더해 아직 정식 정당이 아닌 대안신당을 포함한 '4+1 협의체' 대표단이 손을 맞잡았습니다.

한국당을 빼고 오는 8일까지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 예산안의 단일 안을 확정짓기로 했습니다.

<박찬대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일요일(8일)까지 단일 안을 만들어내야 월요일에 의사 결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일요일까지 단일 안을 만들고 대표들이 만난다는 것…"

그러나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골자인 선거법 개정에서 각 당 입장은 첨예하게 엇갈립니다.

현재 유력하게 검토되는 대안은 지역구 250석, 비례대표 50석 안입니다.

원안은 통폐합 대상 지역구의 일부 민주당 의원과 텃밭인 호남 의석 수 감소를 반대하는 평화당과 대안신당이 반대하고 있어 이를 달래기 위한 절충안입니다.

정의당은 비례대표 선출에 적용되는 연동률을 50% 이상으로 유지해야만 지역구와 비례대표 비율을 협상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가장 높은 득표율로 떨어진 후보를 비례대표로 구제하는 '석패율제'를 놓고도 이견이 있습니다.

소수 정당 입장에서는 적용 범위를 전국 단위로 확대해야 한 석이라도 더 얻을 수 있지만, 권역별로 해야 손해를 덜 보는 민주당이 반대하고 있습니다.

4+1 협의체가 바쁘게 돌아가지만, 한국당은 협의체 자체를 인정할 수 없다고 맞섰습니다.

<전희경 / 자유한국당 대변인> "본인들이 정해진 스케줄에 따라 본인들이 이미 내놓고 있는 결론에 상대방을 무작정 끌어들이는 그것이 협상이 아닙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오신환 원내대표도 4+1 협의체를 즉각 중단하고 교섭단체 협의에 응하라고 반발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