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6462 1132019120556726462 03 0301001 6.0.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41058000 1575541219000 related

코레일, ‘3943억원’ 회계 결산오류 관련자 전원 해임…“재발방지 위해 최선 다할 것”

글자크기
쿠키뉴스

2018년도 순이익을 3943억원 과대 산정한 것과 관련해 한국철도(코레일)는 관련자 해임 등 징계 절차에 돌입했다.

코레일은 '지난해 결산오류에 대한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기획재정부의 성과급 환수, 징계 등 강도 높은 처분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5일 밝혔다.

코레일은 관련자 해임을 포함한 인사조치와 성과급 환수 등 고강도의 후속조치를 단행한다. 우선 지난해 회계 결산에 관여한 관련자 전원에 대해 해임 등 중징계 조치할 방침이다.

코레일은 지난 4일 기재부로부터 관련 사실을 통보받은 즉시 손병석 사장 지시로 자체 감사에 들어가 회계담당 처장를 해임했다. 앞서 당시 부사장, 감사 등 임원 6명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 6월 사퇴 조치했다.

성과급에 대해서는 관련 임원들의 경우 50%를 반납 조치해 1인당 평균 2200만원을 환수했으며, 직원들이 받은 성과급의 7.5%에 해당하는 총 70억원을 환수할 계획이다.

손 사장은 회계 시스템 전반에 대한 특별 감사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강도 높은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내용을 살펴보면, ▲부사장 주재 '철도공사 회계체계 개선 TF' 신설 ▲공인회계사 채용 등 인력 보강 ▲회계서류 작성 시 외부회계법인과 공동 작업한 후 결과에 대해 다시 외부감사에 의한 회계 검증을 받는 회계체계 이중화 ▲중요 회계처리의 투명한 공시 및 회계 관계 직원에 대한 의무교육 등이다.

손 사장은 '공기업으로서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 발생한 만큼 조직 전체의 기강을 바로 세울 수 있는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며 '책임자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조치하여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신민경 기자 smk5031@kukinews.com

쿠키뉴스 신민경 smk5031@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