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5211 1092019120556725211 03 0301001 6.0.2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36458000 1575537442000 related

LG화학, GM과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 설립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화학과 제너럴모터스(GM)가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 지역에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을 설립합니다. 2012년 미시간주에 지은 공장에 이은 미국 내 제2공장입니다.

LG화학은 미국 미시간 법인과 GM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시 필요한 자본금 증자를 위해 미시간 법인에 1조 442억 원을 출자한다고 오늘(5일) 공시했습니다.

LG화학과 GM은 현재 합작법인에 10억 달러 이상 씩, 총 20억 달러(2천3천800억원) 이상 투자하는 내용의 계약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GM은 지난 9월 배터리 셀(cell) 생산 시설을 로즈타운 지역으로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클리블랜드 근교의 로즈타운은 자동차 도시 디트로이트와 220㎞ 떨어져 있습니다.

GM은 폐쇄하기로 한 로즈타운 조립공장 주변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신설하고, 이 공장에 기존 인력 일부를 고용할 계획입니다.

LG화학은 2009년 나온 세계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인 쉐보레 볼트의 배터리를 단독 공급하는 등 GM과 오랜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변진석 기자 (lamer@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