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5175 0092019120556725175 02 0203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36400000 1575536421000 related

산업단지 미세먼지 배출 감시 '무인비행선' 뜬다

글자크기

1번 충전에 4시간 비행 가능…드론보다 효과적

환경부, 위성서 활용 '초분광카메라' 장착 예정

뉴시스

[세종=뉴시스] 산업 현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감시하는 무인비행선(UAV). 2019.12.05. (사진= 환경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정부가 산업 현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감시하기 위해 무인비행선(UAV)을 띄운다.

환경부는 충남 당진시 아산국가산업단지(산단) 고대·부곡지구를 대상으로 무인비행선을 시범운행 했다고 5일 밝혔다.

무인비행선의 적정 여부를 살펴보는 차원으로, 금명 간 서해안과 남해안의 대규모 산단 밀집 지역에서도 운영에 들어간다.

기존의 무인기(드론)와 이동식측정차량에 더해 무인비행선까지 띄워 사업장의 오염물질 배출을 촘촘히 감시하겠다는 것이다.

무인비행선은 원격 또는 자동으로 비행 가능한 초경량 비행장치다.

드론을 활용한 기존 방식은 굴뚝에서 내뿜는 미세먼지 원인물질을 사업장에 출입하지 않고도 신속하게 측정이 가능하지만 비행 시간이 짧아 활동 반경이 작다는 한계가 있었다. 드론의 경우 1번 충전으로 고작 20여 분 비행할 수 있다.

반면 무인비행선은 크기(길이 11m, 폭 3.5m, 높이 4.5m)에 비해 자체 중량이 30㎏ 정도로 가볍고, 헬륨가스를 활용해 부양하기 때문에 1번 충전으로 4시간 연속 비행이 가능하다.

또 미세먼지 원인물질 시료를 포집·측정하는 측정기기와 감시카메라가 장착돼 있어 불법 배출 실태를 효과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고 한다.

환경부는 향후 무인비행선에 위성에서 활용하는 초분광카메라도 달아 산단 지역 오염물질 배출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체계를 만들 계획이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무인비행선이 도입되면 국내 미세먼지 저감 및 감시에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특히 드론과 달리 사업자가 멀리서도 인식할 수 있어 미세먼지 배출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홍보까지 병행 가능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