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23076 0032019120556723076 02 0202006 6.0.22-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true false 1575532864000 1575533095000 related

"12명 사망·실종 대성호 화재 발화점 선미는 아냐"

글자크기

5개 기관 합동 감식 결과 발표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가 시작된 곳은 선미 부분은 아니라는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사고 원인 밝혀지나' 대성호 1차 감식 돌입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지난달 23일 제주해경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제주소방안전본부, 목포해난심판원 등 5개 기관이 실시한 대성호 선미 합동 감식 결과를 5일 발표했다.

국과수 감정 결과 연료탱크와 창고 내부는 연소하지 않은 상태였으며, 선미에서는 발화와 관련지을 만한 시설물 잔해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대성호 선미 부분에서 불이 시작됐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있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해경은 전했다.

앞서 합동 감식 당일 발표된 1차 결과에서도 대성호 화재는 선미보다 앞쪽에서 발생해 선미 쪽으로 진행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다.

또한 화재로 두동강 난 대성호 선체 중 선수 부분은 침몰한 상태로, 화재 원인을 규명하는 데 어려움이 예상된다.

지난달 19일 오전 제주시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로 승선원 12명 중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사고 17일째인 이날도 사고 해역 부근에서는 실종자와 침몰한 선수 부분을 찾기 위한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주간 수색에는 함·선 26척과 항공기 4대, 민간 저인망어선 10척 등이 동원됐으며 제주 애월∼화순 해안에서도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모습 드러낸 대성호 선미
[연합뉴스 자료사진]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