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13246 0582019120556713246 05 0506003 6.0.22-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15340000 1575520726000

패배에도 상대팀 레전드 박수 끌어내는 손흥민의 능력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손흥민(27·토트넘)의 연속 공격포인트는 7경기까지 이어지진 못했지만 인기는 여전했다.

토트넘은 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에서 1-2로 패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으로 사령탑을 교체한 뒤 연승 행진을 구가하던 토트넘은 무리뉴 감독의 전 소속팀에 발목 잡히면서 기세가 한풀 꺾였다. 토트넘은 리그 5승5무5패로 리그 8위를 기록했다.

선발 출격한 손흥민에게도 많은 것이 걸려있던 한 판. 경기 전까지 6경기 연속으로 공격포인트를 기록 중이었다. 맨유전에서도 득점이나 도움을 기록한다면 7경기 연속까지 횟수를 늘릴 수 있었지만 침묵하고 말았다.

경기력은 준수했다. 풀타임을 소화하며 꾸준하게 전방에서 공격 루트를 모색했으며 모리뉴 체제 변경 이후 눈에 띄게 많아진 수비가담도 여전히 훌륭했다. 통계전문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3을 부여했다. 0-1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동점골을 기록한 델레 알리와 같은 점수다. 팀 내 1위는 평점 8을 받은 수비수 서지 오리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로 시선을 옮겨도 득점을 한 알리 다음으로 높은 점수를 받으며 활약상을 인정받았다.

상대팀 레전드로부터 칭찬까지 받은 손흥민. 맨유의 전설적인 골키퍼로 활약했던 피터 슈마이켈은 경기를 중계하던 도중 “나는 손흥민을 이곳에서 봤으면 좋겠다. 그는 정말 좋은 선수”라며 박수부대에 합류했다.

물론 실제 이적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 유럽 최고의 공격수인 선수를 리그 라이벌 팀에서 쉬이 빼갈 수 없는 것은 물론 무리뉴 감독 체제의 핵심으로 활약하고 있기에 웬만해서는 현실로 이뤄지기 어렵다.

경기 중에 이런 칭찬이 나왔다는 데 주목해야 한다. 최근 맨유의 위상은 예년만 못하지만 슈마이켈이 뛰던 시절에는 세계적인 선수들만 합류할 수 있었던 그런 팀이다. 전성기를 이끌었던 이로부터 이런 칭찬을 들었다는 것은 손흥민의 활약 및 존재감이 패배 속에서도 그만큼 빛났다는 것을 의미한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토트넘홋스퍼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