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9556 0362019120456679556 02 0213005 6.0.18-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416940000 1575421716000 related

현대차 노조지부장에 실리 성향 이상수 후보 당선

글자크기
한국일보

[PYH2019112917970005700] 현대차·현대중 노조, 청년 지원 업무협약 (서울=연합뉴스) 현대차·현대중 노조, 전국금속노조 울산지부 관계자들이 지난달 29일 남구 청년재단 울산센터에서 청년 맞춤형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1.29 [현대차 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성과 실리 후보가 맞붙은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 선거에서 실리 성향인 이상수(54) 후보가 근소한 차이로 당선됐다.

현대차 노조는 8대 임원(지부장) 선거 개표 결과 전체 조합원 5만552명 중 4만3,755명(투표율 86.6%)이 참가해 이 후보가 2만1,838표(49.91%)를 얻어 강성 성향 문용문 후보(2만1,433명ㆍ48.98%)를 누르고 당선됐다고 4일 밝혔다. 두 후보 간 격차는 405표(0.93% 포인트)에 그쳤다.

앞서 지난달 28일 열린 1차 투표에서는 후보 3명이 나와 이 후보가 1위, 문 후보가 2위를 차지했으나 과반 득표자가 없어 결선 투표가 진행됐다. 실리 성향 후보가 당선된 것은 2013년 이경훈 지부장 이후 처음으로, 2015년과 2017년 선거에서는 모두 강성 후보를 선택했으나 이번에는 실리 성향 후보로 돌아섰다.

역대 노조지부장 선거에서 동일한 현장조직 후보가 연임에 성공한 사례가 없을 정도로, 조합원들은 현장조직 간 균형을 고려해 투표하는 경향을 보여왔다.

이 당선자는 호봉 승급분 재조정, 61세로 정년 연장, 해외공장 유턴(U-Turn) 등 4차 산업 대비 고용안정 확보, 각종 휴가비 인상, 장기근속 조합원 처우 개선 강화 등을 선거 공약으로 내걸고 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