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8527 0362019120456678527 06 0602001 6.0.18-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413220000 1575413356000 related

‘걸어보고서’ 정해인, 뉴욕서 미성년자 오해 해프닝.. “32살이에요”

글자크기
한국일보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이 맥주 주문 과정에서 미성년자로 오해를 받는 해프닝을 겪었다. K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정해인이 뉴욕에서 동안 외모 때문에 미성년자로 오해를 받았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뉴욕에서 가장 큰 굴 레스토랑에 방문한 정해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해인은 여러 종류의 굴 요리와 맥주를 주문했다. 이 과정에서 레스토랑 점원은 정해인의 얼굴을 살핀 뒤 “혹시 21살 넘었냐”며 나이를 확인했다. 정해인의 동안 외모 때문에 주류 나이 제한이 있는 미성년자인 줄 오해했던 것이다. 이에 당황한 정해인은 웃음을 터트리며 “저 32살이다”라고 말했고, 우여곡절 끝에 맥주를 주문할 수 있었다. 이후 정해인은 무사히 주문을 마친 맥주와 굴 요리를 맛있게 먹는 모습으로 미소를 유발했다.

실제로 이날 방송에서 정해인은 셔츠 위에 가디건을 두른 옷차림과 귀여운 안경을 더한 스타일링으로 실제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의 동안 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