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8460 1112019120456678460 03 0308001 6.0.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413035000 1575413040000 related

美상무 “車관세 부과 배제 안해"

글자크기

고율관세 카드 압박 가능성

로스 “개별기업들과 협상 잘 진행”

서울경제

미국 정부가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 가능성을 열어뒀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자동차 관세와 관련해 “개별 기업들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가 그로부터 매우 좋은 이익을 일부 거뒀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협상 결과에 따라) 관세 필요성이 있을 수도 혹은 없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다소 원론적인 발언이기는 하지만 고율 관세 카드를 지렛대로 협상 대상 국가들에 대한 압박을 이어가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앞서 미국은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일본, 유럽연합(EU), 한국 등 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는 계획을 추진해왔다.

다만 로스 장관은 조치 내용 및 발표 시기 등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부연하지 않았다. 유럽연합(EU)과 일본산 차량이 타깃이라는 분석이 나오지만, 한국 자동차업계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포고문에서 한국산 차량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관세 결정을 유예한 이유로서 “재협상이 이뤄진 한미 협정, 최근에 서명한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도 고려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