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7703 0562019120456677703 01 0101001 6.0.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406800000 1575407203000 related

나경원 임기연장 불발… “사실상 황교안의 불신임”

글자크기

한국당 원내사령탑 교체 결정 / 새 인물 앞세워 총선 준비 취지 / 羅측 최고위 결정에 불쾌감 표출 / 비박 강석호·친박 유기준 출사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당 최고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오는 10일 1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단식을 마치고 당무에 복귀한 황교안 대표가 전날 주요 당직자 인선을 단행한 데 이어 ‘원내사령탑’ 교체로 새 총선 준비 체제를 꾸리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사실상 나 원내대표에 대한 황 대표의 불신임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세계일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 설치된 ‘투쟁텐트’에서 황 대표 주재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논의 끝에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원내대표 선거일은 당 대표가 선거일 사흘 전에 공고하는데, 보통 전임자 임기 종료일에 이뤄져 왔다.

황 대표는 최고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원칙대로 하는 것”이라며 “임기가 끝나고, 경선하겠다는 사람들이 나왔지 않느냐”라며 원칙에 따른 결정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고위원들은 2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토론을 거친 후 만장일치로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한 최고위원은 “당헌·당규에 나온 원칙과 ‘국민의 눈높이’라는 기준에 맞춰 내린 결정”이라며 “황 대표의 단식 후 주요 당직자 일괄 사표, 초선 사무총장 인선으로 일신하는 당의 모습, 그 연장선상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당규에 따르면 원내대표 잔여 임기가 6개월 내인 경우 국회의원 임기만료 전까지 임기를 연장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당 대표의 ‘동의 여부’가 핵심으로, 이번 결정은 사실상 황 대표의 ‘불신임’ 결정으로 봐도 무리가 없다는 것이 당 안팎의 평가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이날 열린 의총 때까지만 해도 자신의 재신임 여부를 묻는 의총을 4일 열겠다며 강한 임기 연장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최고위 결정으로 제동이 걸리면서 무색한 상황이 됐다. 나 원내대표의 ‘4일 의총 소집’ 요구는 황 대표와 사전 교감 없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최고위 결정에 대해 “나 원내대표가 (의총에서) 재신임을 묻겠다고 하지만, 경쟁자가 없으면 모를까 이미 출마선언이 나온 상태에선 규정 상 맞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한 재선 의원은 “나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정국에서의 원내전략 부재와 가산점 발언, 셀프 표창장 사건 등으로 연거푸 실수를 하면서 상처가 많이 난 것으로 보인다”며 “아무래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임기 연장을 의식하다가 무리한 것 아니겠느냐”고 분석했다.

나 원내대표와 대여 협상에서 호흡을 맞춰온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의원들이 정해야 할 원내대표 임기를 왜 최고위에서… 말을 아껴야겠다”며 불쾌감을 표출했다.

새 원내대표를 뽑는 선거에는 비박(박근혜)계로 분류되는 강석호 의원(3선)과 친박계 유기준(4선) 의원이 일단 나설 전망이다. 강 의원은 이날 출사표를 던졌고, 유 의원은 4일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여기에 심재철(5선) 의원도 출마 시기를 고민 중이다.

장혜진·이창훈 기자 jangh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