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5605 0102019120356675605 05 0501001 6.0.18-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377992000 1575378975000

“배구 할 거면 여기서 해라” 권순찬 감독 사로잡은 한 마디

글자크기
서울신문

권순찬(오른쪽) KB손해보험 감독이 3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V리그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김학민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도자 안 할거냐. 배구 할 거면 여기서 해라”

3일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12연패를 벗어난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은 경기 후 연신 “미안했다”는 말을 반복했다. 연패에 대한 책임감과 사퇴를 고민했던 무책임함을 반성하는 마음이 컸다.

세간에 알려진 대로 권 감독은 11연패를 기록한 당시 사퇴 의사를 구단측에 전했다. 첫 경기 승리 이후 팀 역대 최다 연패 기록을 기록하며 도저히 반등의 기미가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외국인 선수의 부재 등 감독이 전술적으로 손쓸 수 없는 부분들도 있었지만 여기저기 비난이 쏟아졌다. 권 감독은 “솔직히 사퇴 의사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마음도 있었다”면서 “지금 생각해보니 그런 생각을 한 게 너무 미안하다”고 반성했다.

권 감독의 사직서는 반려 당했다. 구단 고위층에서 “어차피 지도자 계속 할거면 왜 여기서 할 생각을 안하느냐”는 말이 뼈아프게 와닿았다. 권 감독은 “그 말을 듣고 패배자 같은 느낌이 들었다”면서 “다른 데 가서 지도자 생활을 이어갈 생각을 했던 걸 많이 반성했다”고 말했다. 권 감독은 “돌이켜보니 그때 선수들을 믿지 못하고 야단쳤던 게 미안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고통스러운 연패 속에서도 권 감독과 선수들은 서로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지 않았다. 권 감독은 “선수들이 이것저것 해도 안 된다고 하더라”면서 “그 말이 너무 가슴에 와닿았다. 감독으로서 물꼬를 터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연패탈출의 1등 공신이 된 김학민은 “아무래도 감독님이 많이 힘드셨을 거 같다”면서 “우리가 못해서 비난 받았던 건데 감독님 사퇴 소식을 기사로 접했을 때 죄송했다”고 말했다. 김학민은 “감독님이 오늘 경기 끝나고 본인이 무책임했다고 하셨는데 선수들이 그 말에 다들 울컥했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연패탈출에 성공했지만 KB손해보험의 앞날은 험난하다. 당장 우리카드, 대한항공과 경기를 치러야 한다. 브람 반 덴 드라이스의 부상은 팀으로선 버거운 전력 공백이다. 권 감독은 “오늘 경기를 통해 선수들이 이제는 된다고 생각할 것 같다. 앞으로 작전 지시하면 선수들이 받아들이고 움직임이 달라지지 않을까 한다”면서 기대감을 나타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