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4264 1192019120356674264 04 0401001 6.0.18-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5369485000 1575369491000

기후변화총회서 탄소세 도입 쟁점…국내서도 대비 촉구

글자크기
기후변화총회서 탄소세 도입 쟁점…국내서도 대비 촉구

[앵커]

전 세계 200여개국이 참가한 제2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탄소세 도입이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유엔 사무총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선 탄소세 책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는데요.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도 탄소세 도입에 대비해야 한단 지적이 나옵니다.

황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구온난화 방지대책 수립을 위해 지난 2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막한 제2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전 세계 200여 개국 지도자와 정부관료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장 큰 탄소 배출국인 미국과 중국, 인도 정상은 불참했습니다.

이번 총회에선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탄소 배출량을 제로로 만들기 위한 '탄소세 도입'이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 유엔 사무총장> "기온상승을 제한하고 급격한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선 탄소에 가격(세금)을 책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 신임 집행위원장은 유럽을 최초의 탄소 중립 대륙으로 만들겠다며 기후변화와 환경 분야의 청사진을 담은 '유럽 그린 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 유럽연합 신임 집행위원장> "2050년까지 EU가 탄소 중립국이 되려면 지금 당장 정책을 실행하고 행동해야 합니다. 우리가 거쳐야 할 세대 전환이기 때문입니다."

앞서 국제통화기금, IMF 역시 기후변화 대응에 가장 효과적인 정책수단은 '탄소세'라며 부과액을 현재 평균 1톤당 2달러에서 75달러까지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처럼 탄소 배출량 제로 달성을 위한 국제적 움직임이 가시화하는 가운데,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에서도 탄소세 도입 움직임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단 지적이 나옵니다.

탄소 배출량을 목표치만큼 줄이기 못한 가운데 탄소세가 도입될 경우 우리 수출품목에 세금이 추가로 붙게 돼 수출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연합뉴스 황정현입니다. (swee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