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2566 0182019120356672566 03 0301001 6.0.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363672000 1575370214000 related

S&P의 경고 "한국경제 최대 위험요인은 디플레이션"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 경제의 디플레이션에 대비해 새로운 정책 수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숀 로치 S&P 전무는 3일 S&P와 나이스신용평가가 공동으로 진행한 '저성장과 저금리: 새로운 환경의 시작인가?' 세미나에서 2020년 한국 경제의 핵심 리스크로 디플레이션을 꼽으며 "중앙은행(한국은행)은 금리 하락 외에 다른 정책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은행이 추진할 수 있는 정책으로 금리 인하, 양적완화가 꼽히는 가운데 로치 전무는 양적완화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로치 전무는 디플레이션이 한국 경제에 리스크가 될 수 있는 배경으로 부채 상환 부담이 늘어나는 것과 과거 일본 사례를 꼽았다. 로치 전무는 "디플레이션으로 인해 임금 하방 압력이 발생하면 가계 가처분소득이 감소하고 부채 상환 부담이 증가할 것"이라며 "디플레이션이 오면 일본처럼 벗어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기준금리는 내년 두 차례가량 인하될 것으로 내다봤다. 로치 전무는 "한국은행은 앞으로 한두 차례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하해 1% 미만까지 낮출 수 있다"면서도 "현재 한국은행 움직임을 보면 급하게 진행할 것 같지는 않다. 한국은행은 내년 상반기 경제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지켜본 뒤 재정 완화 정책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파악하고 2·3분기에 시장에 관련 시그널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로치 전무는 2020년 한국 경제 전반에 대해 "긍정적 부분은 경기가 바닥을 쳤다고 볼 수 있는 만큼 내년에는 반등이 가능하다는 것"이라면서도 "성장세는 급격하지 않고 점진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S&P는 한국 경제가 바닥을 찍었다는 근거로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양적완화, 미국과 중국의 부분적인 무역 합의 가능성, 전자 업종의 재고 사이클 반등세 등을 꼽았다.

로치 전무는 "미·중 무역갈등이 부분 합의로 모든 문제가 해소되지 않겠지만 긴장 고조에 따른 추가적인 리스크를 줄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P는 2020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로 2.1%를 제시했다. S&P는 지난 10월 발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분기 보고서에서 2020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로 제시한 뒤 이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공동으로 세미나를 진행한 나이스신용평가는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을 2.2%로 예상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내년에는 건설투자와 민간 소비 부진 등 영향으로 저성장과 저금리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며 "나이스신용평가의 40개 산업별 산업 위험 전망 가운데 17개가 불리한 산업 환경이다. 내년 국내 40개 산업 중 실적이 개선될 업종은 하나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석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