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1970 0432019120356671970 02 0201001 6.0.18-RELEASE 43 SBS 0 true false false false 1575362453000 1575362538000 related

[영상] 보안 취약점 인정한 평가원 "조회 수험생 불이익 안 줄 것"

글자크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이 사전에 유출된 사건과 관련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해당 취약점은 상시적으로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시스템상의 문제를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전 조회한 312명의 수험생에게는 가능한 한 피해를 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염동호 평가원 채점관리부장은 오늘(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수능 성적 브리핑에서 '수능 성적 입력 시스템이 몇 년간 같았다면 작년에도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염 부장은 "로그 기록을 검색해서 내역을 살펴본 결과 이전에는 그런 기록이 없었고, 올해 처음 발생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시스템 관리상 취약점은 상시로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시스템 소스 코드를 몇 년이나 썼느냐고 묻는 말에는 "약간의 변경만 해서 수년간 사용했다"면서 "2년째 운영 관리하는 업체와 올해 계약이 만료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성기선 평가원장은 수능 성적을 발표 2∼3일 전 사전 조회한 312명의 수험생에게는 불이익을 주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성 평가원장은 "조사 후 자문이나 법적 검토를 받는 과정에서 특이상황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가능한 한 피해를 주지 않는 방향으로 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그 부분은 걱정 안 해도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성 평가원장은 "이런 시험에 조그만 실수도 허용되지 않는데 보안 문제가 발생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 "제가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은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평가원에 따르면 1일 오후 9시 56분부터 2일 오전 1시 32분까지 3시간 36분 사이에 수능 응시생 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습니다.

평가원은 사전 유출 사고에도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평가원과 기자들의 질의응답 현장을 영상으로 직접 보시죠.

(영상 취재 : 김민철, 영상 편집 : 김희선)
조을선 기자(sunshine5@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