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2612 0242019120356652612 03 0303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41634589 false true false false 1575328095000 1575328106000 related

"글로벌 경기 반등 가능성 커져…미중 무역협상은 변수"

글자크기

KB증권 경제분석 보고서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지난해 하반기 이후 하락세를 이어오던 글로벌 제조업 경기지수가 반등하자 글로벌 경기선행지수 반등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효진 KB증권 연구원은 3일 경제분석 보고서에서 “유럽 제조업 경기지수는 10월 상승세 전환, 중국 제조업 경기지수 역시 11월에 하락을 멈추고 상승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2017년 12월부터 23개월째 하락 중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글로벌 경기선행지수(OECD 가입 32개국 + 중국, 브라질, 인디아 등 비가입 6개국)는 2019년 12월~2020년 2월 중 상승세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글로벌 경기선행지수는 지난 2012년과 2016년에 하락에서 상승으로 전환된 바 있다. 당시 미국과 중국의 제조업 경기지수 반등과 시차는 2~3개월이었다. 최근 OECD 글로벌 경기선행지수 하락폭은 월별로 0.01~0.02포인트에 불과한 점도 반등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다만 최근 제조업 경기지수의 반등에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가능성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만큼 무역협상이 결렬 및 악화될 경우 제조업 경기지수는 재차 하락할 가능성도 남아 있다.

한편 12개월째 전년비 마이너스를 지속 중인 한국 수출의 개선 가능성 역시 높아졌다. 김 연구원은 “한국 수출은 글로벌 제조업경기지수와 거의 동일한 반등과 반락을 보여왔으나 중국 경기 둔화 및 교역조건 악화가 지속되고 있어 수출은 본격 회복보다는 위축 폭 축소 가능성에 무게를 둔다”고 분석했다.

이데일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